속보
VIP
통합검색

"결혼 후부턴 母 명절음식 도울래"…남친 말에 고민 깊어진 女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4,425
  • 2023.09.29 08:55
  • 글자크기조절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결혼을 생각 중인 남자친구로부터 "결혼 후부터 명절 준비를 돕겠다"는 말을 들은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결혼 후부터 명절 준비를 돕겠다는 남자친구'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 A씨는 자신의 집은 차례나 제사 등이 없고, 명절에는 부모님이 간단한 요리를 하시거나 주로 배달 음식을 먹는다고 전했다. A씨는 현재 교제 중인 남자친구의 집안에 대해 "차례와 제사는 없지만 명절 음식은 꽤 많이 만들어 먹는다고 한다"며 "갈비나 갈비찜, 각종 전, 국 등 어머니께서 사 먹는 걸 안 좋아하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자친구는 명절 음식 준비를 딱히 도와드리진 않는다고 했다"며 "그래서 내가 '결혼하면 미래의 와이프가 가서 요리를 도와드려야 하냐'고 물어보니 '내가 혼자 가서 도와드릴 거야'라고 했다"고 전했다.

남자친구의 말에 의문을 품은 A씨는 "'왜 결혼 후부터 갑자기 음식 준비를 돕냐, 혼자 가서 돕게 하면 며느리가 욕먹진 않을까'라고 했더니 어머니께 그냥 사 먹자고 얘기할 거다'라고 했다"며 의아해했다.

그러면서 "(정말 내가 결혼하면) 그렇게 (남자친구가) 혼자 가서 돕게 내버려 두거나, 결혼 이후부터는 명절 음식 만들지 말고 사 먹자 말씀드려도 괜찮을지 모르겠다"며 "시집을 가면 시댁 가서 명절 음식 만드는 건 당연한 건데 내 생각이 너무 이기적인가"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사연을 접한 한 누리꾼은 "결혼 후 A씨가 도우라는 얘기를 돌려 말하고 있는 것 같다. 왜 지금부터 안 도와드리고 결혼 이후에 도와드리겠다고 말하는 건지 모르겠다. 다정하게 '결혼하면 각오해'라고 돌려 말하는 것 같다"고 숨은 뜻을 추측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결혼 전엔 안 도왔는데 결혼하면 갑자기 나 혼자 도울 거다? 이게 대체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 결혼 전에 안 도왔으니 결혼 후에도 안 돕는 게 자연스러운 거 아닌가? A씨에게 '나도 가서 도울게'라는 말을 유도하고 있는 거 아니면 A씨의 생각을 떠보고 있는 것 같다"고 조언했다.

그 밖에도 누리꾼들은 "시집가면 없던 제사가 생길 것" "결혼 후 남자친구가 어떻게 바뀔지 눈에 훤하다"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中 합작 배터리 기업, IRA 혜택 제외"…탈중국 수혜주 찾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