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명 영수회담 제안? 대통령실, '피의자와 못해' 입장 그대로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759
  • 2023.09.29 11:24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대강당에서 열린 제78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마친 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악수한 뒤 이동하고 있다. 2023.08.15.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대강당에서 열린 제78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마친 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악수한 뒤 이동하고 있다. 2023.08.15.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추석 당일인 29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영수회담을 제안했으나 대통령실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 대표는 명절 연휴 직전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되자 재차 영수회담 카드로 정국 주도권을 쥐려는 모양새지만 '범죄 피의자'와 대통령이 협상을 위해 마주 앉을 수 없다는 정부·여당의 확고한 입장에는 변화가 없는 것으로 풀이된다. 당장 구속이 안됐을 뿐 범죄 혐의가 없어진 것은 아니라고 보기 때문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이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과 관련해 "상황을 지켜보겠다"고만 답했다. 별다른 대응 없이 여당인 국민의힘의 대처 등 국회 상황을 살피겠다는 의미다.

정치권 등에 따르면 이른바 '영수회담'(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의 만남을 일컫는 옛 표현, 대통령이 여당 대표를 겸임하지 않는 오늘날에는 부적절한 명칭이라는 지적이 나온다)에 대한 대통령실의 입장에는 여전히 변화가 읽히지 않는다.

대통령실은 그동안 이재명 대표의 일대 일 영수회담 제안을 받아들이는 대신 민주당 원내 지도부와 만남을 비롯해 다른 야당 대표단 전체와 회동하는 일정 등을 추진해왔다. 민생법안 처리 등 국회 현안 해결을 위한 야당 대표와 협의는 기본적으로 집권여당을 이끌고 있는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의 몫이라는 인식에서다. 그 이면에는 각종 범죄 혐의로 검찰 수사와 법원 재판이 진행 중인 이 대표와 대통령이 나란히 앉아 정국 이슈를 논의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판단이 깔렸다.

특히 지난 27일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됐지만 법원이 범죄 혐의 자체에 대해서는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에 '상당한 의심이 들기는 한다'고 표현하는 등 어느 정도 인정했다는 점에서 이같은 시각을 거두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무권구속 유권석방, 법치몰락 정의기각'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3.9.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무권구속 유권석방, 법치몰락 정의기각'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3.9.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의힘의 반응도 대통령실의 입장과 같은 맥락이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김기현 대표는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에게 지금까지 여러 차례 '여야 대표회담'을 제안했다"며 "여야 대표가 만나 민생에 대해 치열한 논의를 하자 했던 국민의힘의 제안에 먼저 답하는 게 순서"라고 밝혔다.

강 수석대변인은 "장관 탄핵, 총리 해임은 물론 정쟁으로 국회를 멈춰 세운 채 산적한 민생법안을 묶어 놓고선 뜬금없는 떼쓰기식 영수회담 제안은 앞뒤도 맞지 않을뿐더러 진정성도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려 "윤석열 대통령님께 민생영수회담을 제안드린다"며 "최소한 12월 정기국회 때까지 정쟁을 멈추고 민생 해결에 몰두하자. 대통령과 야당 대표가 조건 없이 만나 민생과 국정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할 수 있는 일들은 신속하게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반도체 8만 출근길 막혔는데…국토부·경찰 핑퐁게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