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검찰 "이재명 376회 압수수색?…모두 36차례 불과"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30 13:28
  • 글자크기조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영장실질심사 /사진=임한별(머니S)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영장실질심사 /사진=임한별(머니S)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수사를 위해 376차례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는 야권 주장에 대해 공개 반박에 나섰다.

대검찰청 반부패부는 30일 출입기자단에 보낸 입장을 통해 "이 대표 측의 '검찰 365회 압수수색' 주장은 근거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해 6월 수사팀을 다시 재편한 이후 이 대표 관련 사건 수사에서 이뤄진 압수수색은 모두 36차례라며 "대규모 비리의 실체규명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법원에서 발부한 영장을 집행한 것"이라고 했다.

특히 이 대표와 관련된 장소는 종전에 근무했던 경기도지사실과 성남시장실, 측근인 정진상 전 실장, 김용 전 부원장 사무실과 집 등 10여곳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야권의 376차례 압수수색 주장은 경찰이 법인카드 유용 의혹 수사를 위해 음식점 100여곳에서 매출전표 등을 제출받은 것 등 이 대표 측 관련자들의 개인 비리 압수수색까지 모두 포함한 주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대통령, 새 장관 6명 중 '여성 3명'…"이런적 처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