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푸바오 中 어떻게 보내나…"할부지 없으면 안 해" 낯가림 심해졌다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7,559
  • 2023.09.30 15:39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말하는동물원 뿌빠TV'
/사진=유튜브 채널 '말하는동물원 뿌빠TV'
곧 중국으로 떠나야 하는 판다 '푸바오'가 최근 낯가림이 심해져 채혈까지 거부하고 있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지난 29일 에버랜드 유튜브 채널 '말하는동물원 뿌빠TV'에 공개된 영상에서 '푸바오 할부지' 강철원 사육사는 푸바오의 정기 채혈 날 "할부지 안 온 새에 훈련 자세가 많이 틀어졌다면서?"라며 푸바오의 상태를 살폈다.

강 사육사가 먹이를 가져오자 푸바오는 익숙한 듯 팔을 뻗고 채혈 준비를 했다. 이를 보던 강 사육사는 "잘하는데 우리 푸바오? 요즘 왜 푸바오가 말을 잘 안 듣는다고 하지?"라고 칭찬했다.

잠시 후 수의사가 등장했고, 강 사육사가 푸바오의 손을 꼭 잡아준 덕에 수의사는 손쉽게 채혈을 마칠 수 있었다. 강 사육사는 "사는 게 다 그렇다. 좋기만 하겠냐. 따끔할 때도 있다. 예쁘다 예뻐"라고 푸바오를 달랬다.

강 사육사는 채혈을 끝내고 쉬고 있는 푸바오에게 다가가 등을 마사지해주며 "다른 사람한테는 채혈하기 싫었냐"고 다정하게 물었다. 최근 푸바오가 낯가림이 심해져 채혈하는 데 어려움을 겪자 강 사육사가 나섰던 것.

그는 "푸바오가 채혈하지 않으려 한다고 해서 할부지가(제가) 안정시켜서 채혈했다"며 "판다들도 낯을 가리는 일이 많이 있다. 이제 낯가리지 말고 잘하라고 타이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말하는동물원 뿌빠TV'
/사진=유튜브 채널 '말하는동물원 뿌빠TV'
이를 본 누리꾼들은 "곧 중국으로 갈 푸바오가 걱정돼서 '낯선 사람에게도 채혈 잘 받아야 한다'고 하는 할부지 말씀에 눈물 났다", "할부지랑 유대감이 정말 깊구나", "푸바오 중국 어떻게 보내냐" 등 댓글을 남기며 다가올 이별을 우려했다.

워싱턴 조약에 따라 중국은 세계의 모든 판다를 자국 소유로 하고 해외에 대여하는 방식으로 수출하고 있다.

에버랜드 판다월드에는 자이언트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푸바오가 있다. 푸바오는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 태어났다. 중국야생동물보호협회의 협약에 의해 푸바오는 만 4세가 되는 2024년 7월 전에 중국으로 돌아가야 한다.

다만 러바오와 아이바오는 이미 짝을 이뤄 안정적으로 생활하고 있는 만큼 임대 기간을 15년으로 정했다. 이에 따라 2016년 3월 국내에 들어온 러바오와 아이바오의 임대 기간은 2031년 3월까지다.

푸바오의 귀환 시기에 대해 정동희 에버랜드 동물원장은 지난달 "중국 측과 지난 7월부터 협의를 시작했다"며 "5~7월은 덥기 때문에 내년 3월쯤 되지 않을까 한다. 협의하고 있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