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명이 쏜 '영수회담'두고 여야 설전…"격 안 맞아"vs"불통 폭주"

머니투데이
  • 박상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30 16:59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대강당에서 열린 제78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마친 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2023.08.15.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대강당에서 열린 제78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마친 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2023.08.15.
여야가 3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민생 영수회담' 제안을 두고 이틀째 공방을 이어갔다. 국민의힘은 "격에 맞지 않는 낡은 수"라고 한 반면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불통이 가히 '기네스북' 감"이라며 재차 수용을 촉구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을 '전형적인 딴청 피우기 화법'이라고 지적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미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당대표 회담'을 제안했는데도 못 들은 척하면서 대통령을 향해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은 이도 저도 하기 싫다는 뜻"이라며 "국민들은 명분 없는 영수회담 제안이 '방탄 시즌2'를 예고하는 신호탄은 아닌지 의심의 눈초리로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도 때도 없이 윤석열 정부를 향해 온갖 악담을 쏟아내고, 조금만 수틀리면 국무총리든 장관이든 해임건의와 탄핵을 일삼으며 느닷없이 영수회담을 하자는 저의가 궁금하다"고 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 대표의 제안을 두고 "밑도 끝도 없이 발로 문을 박차고 들어가 '사장 나오라고 해'라며 고함치는 것 같다"며 "진정 민생을 위한다면 각종 괴담으로 민생을 파탄 내고 끊임없이 입법폭주를 자행하고 국회를 방탄장으로 만든 것부터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의회민주주의의 기본은 명분 없는 '영수회담'이 아닌 여야 대표회담"이라고 했다.

윤 대변인은 "(이 대표가) 난데없이 구시대의 유물인 영수회담을 들고 나섰다"며 "정쟁을 멈추고 조건 없이 만나서 민생을 위해 머리를 맞대자고 했지만, 없어지지 않는 자신의 사법리스크와 실체적 범죄 혐의를 '민생'이란 이름으로 전환해 주도권을 잡겠다는 얄팍한 속셈이 뻔히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명분도 없고 격에도 맞지 않는 낡은 수에 매달리지 말고 국민의힘이 제안한 '여야 대표회담'에 응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했다.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조정식 사무총장, 이해식 사무부총장과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관련 대화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9.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조정식 사무총장, 이해식 사무부총장과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관련 대화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9.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반면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진정 민생을 챙기고 경제를 살리겠다면 야당을 모욕하지 말고 영수회담에 응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박 대변인은 국민의힘이 이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에 대해 '격에 맞지 않는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 "대통령이 무슨 전제군주냐"며 "언제까지 조작수사를 핑계로 야당 대표를 모욕할 것이냐"고 했다.

이어 "만나지도 대화하지도 않으면서 도와달라고 하는 것이 무슨 협치냐"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민생과 협치를 입에 올릴 자격이 없다"고 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누구보다도 사람을 만나는 것에 대해 꺼리지 않는다'던 윤 대통령은 언제까지 피하려 하는가. 답 좀 하라"고 했다.

강 대변인은 "지난 1년 반 동안 국회를 민생방탄장으로 만든 것은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이라며 "이재명 대표의 영수회담 공식 요청만 벌써 몇 번째냐"고 했다.

이어 "이 대표의 민생 영수회담 제안에는 여야 간 정치 협상이 아닌 국정 쇄신의 담론장을 열어가자는 의미가 담겨있다"며 "국민의힘의 영수회담 거부는 결국 불통의 폭주를 계속하겠다는 선전포고 아닌가. 잘못된 인사와 정책을 고수하겠다는 것이냐"고 물었다.

강 대변인은 "아무 존재감도 없는 '윤심(尹心) 보좌관' 여당 대표를 만나 무슨 민생현안을 논의할 수 있겠느냐"며 "이런 소모적 논쟁을 벌이자고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이 아닙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하루속히 이재명 대표의 제안에 직접 응답하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인 29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님께 민생영수회담을 제안드린다"며 "최소한 12월 정기국회 때까지 정쟁을 멈추고 민생 해결에 몰두하자. 대통령과 야당 대표가 조건 없이 만나 민생과 국정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할 수 있는 일들은 신속하게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산 불발…오일머니 뿌린 사우디, '2030 엑스포' 유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