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가연 "시母 앞에서 시누이와 싸워…서로 모른 척하고 산다"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9,142
  • 2023.10.01 07:46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
/사진=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
배우 김가연이 시어머니 앞에서 시누이와 싸웠던 일화를 전했다.

지난 30일 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에는 김가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가연은 "우리 시어머니가 정말 순하다"면서도 "시누이가 (성격이) 강한 편이다. 남편(임요환)이 막둥이인데 누나가 3명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시누이들이 내 또래다"라며 "열애 시작 후 시누이 1명에게서 전화가 왔다. 말하기 불편한 상황에 대해 이야기하더라"고 했다.

/사진=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
/사진=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

김가연은 "남동생과 집안 걱정을 하면서 내게 조심하란 식으로 말했다"며 "근데 난 당시 시누이 얼굴도 몰랐다. 그래서 내가 '난 그냥 당신 동생의 여자친구일 뿐이니까 이래라저래라 하지 말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의) 첫 단추가 잘못 끼워진 셈이다"라며 "이후로 사사건건 어긋나는 부분이 생겼다. 다른 식구들은 대부분 따라와 주는데 (그 시누이만) 꼭 딴지를 건다"고 했다.

MC 최은경이 "두 사람의 관계를 시어머니도 알고 있냐"고 묻자, 김가연은 "알고 있다. 시어머니 앞에서 싸운 적도 있다"고 답했다.

김가연은 "말이 와전될까 봐 시어머니 앞에서 (시누이와) 대화하려고 했는데, 감정이 격해져 싸움으로 번졌다"며 "가식적으로 대하는 게 싫어서 지금은 서로 모른 척하면서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가연은 2011년 8세 연하 프로게이머 출신 임요환과 재혼했다. 김가연과 임요환은 슬하에 두 딸을 키우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뽑아" 경력 없어도 현장서 교육…반도체 인재 확보 총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