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인천공항 가는길 반값에…영종대교 통행료 6600원→3200원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08
  • 2023.10.01 08:52
  • 글자크기조절
인천공항 영종대교 /사진=뉴스1
인천공항 영종대교 /사진=뉴스1
1일부터 수도권에서 인천공항을 오가는 고속도로 통행료가 대폭 인하된다. 정부가 추석 연휴 기간 통행료를 면제하면서 실제 내린 요금은 오는 2일부터 적용된다.

1일 뉴시스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4일 사업 시행자 신공항하이웨이와 영종대교 통행료를 인하하는 내용의 변경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영종대교 통행료가 50% 이상 내린다. 영종대교에는 인천공항과 북인천, 청라 등 모두 3개의 영업소가 운영 중이다.

수도권에서 인천공항을 오갈 때 주로 이용하는 인천공항 영업소의 통행료는 기존 6600원에서 3200원으로 51.5% 인하되고, 북인천 영업소는 3200원에서 1900원 40.6% 낮춘다. 청라영업소는 2500원에서 20% 내린 2000원을 받는다.

인천시가 추진 중인 영종도 등 지역주민 할인도 확대된다. 이날부터 지역 주민은 영종대교의 인천공항 영업소와 북인천 영업소, 인천대교 등 3곳의 통행료를 하루 왕복 1회 면제받는다.

인천과 영종도를 연결하는 인천대교는 2025년 말부터 편도 5500원에서 2000원으로 인하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드값 월 300만원이 석달 후 460만원으로…"리볼빙 주의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