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 차원 진화한 정국의 두 번째 싱글 '3D'[뉴트랙 쿨리뷰]

머니투데이
  • 이덕행 기자 ize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01 10:00
  • 글자크기조절
/사진=빅히트 뮤직
/사진=빅히트 뮤직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신곡을 발매했다. 데뷔 싱글과 마찬가지로 이번 신곡 역시 열렬하게 사랑을 노래하고 있다. 또 2000년대 초반의 재현에 열중인 팝 시장의 흐름을 놓치지 않고 따라갔다. 방탄소년단의 솔로 프로젝트 중 가장 대중적인 성공을 거둔 정국은 신곡을 통해 한 차원 진화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정국은 29일 오후 1시 두 번째 솔로 싱글 '3D'를 발매했다. 미니멀한 악기 구성이 인상적인 R&B 팝 장르의 '3D'는 타격감 있는 리듬과 반복되는 캐치한 사운드가 귀를 사로잡는 곡이다. 정국은 '3D'에 대해 "지루할 틈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귀를 사로잡는 곡'이라며 "'SEVEN'(세븐)과는 다른 매력의 멋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개했다.


'3D'는 정국의 데뷔 싱글 '세븐'과 여러모로 비슷한 점이 많다. 영어로 된 가사, 과거의 사운드를 재해석한 리듬, 정국의 보컬과 코러스 이후 얹어지는 미국 아티스트의 랩 피처링 등이 그렇다. 그러나 자세히 살펴보면 분명히 다른 지점이 있고 그 지점에서 결국 정국의 성장세가 느껴진다.


/사진=빅히트 뮤직
/사진=빅히트 뮤직


먼저 가사적인 부분이 그렇다. '3D'는 1,2 차원을 넘어 3차원의 '너'를 직접 만나고, 언제나 우리로서 함께하고 싶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사랑하는 사람과 일주일 내내 함께 하고 싶다는 내용을 노래한 'SEVEN'과 마찬가지로 열렬하게 사랑을 노래하고 있다. 다만 'SEVEN'이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이미지를 확립시키기 위해 그 수위를 파격적으로 만들었다면 3D'는 적절한 수위를 조절하며 모두가 듣기 편한 바이브를 만들었다.


음악적으로 '3D'는 2000년대 중반의 힙합, 댄스를 기반으로 한 사운드를 끌어왔다. '세븐'은 UK 개러지에서 파생돼 2000년대 초반의 투스텝 장르를 재해석했다면 '3D'는 그보다 조금 더 뒷 시간대의 음악을 선택한 것이다. 정국은 이를 자신의 색깔로 소화하며 댄스 솔로 아티스트의 계보를 잇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특히 정국은 "노래와 함께 퍼포먼스도 주목하시면 좋을 것 같다. 반복되는 안무여서 중독성도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세븐'과 '3D'에는 모두 피처링진이 있다. 'SEVEN'에는 래퍼 라토가 피처링으로 참여했으며 '3D'에는 래퍼 잭 할로우가 이름을 올렸다. 잭 할로우는 라토와는 또 다른 느낌으로 랩을 더하며 '3D'가 가진 감각적인 느낌을 한층 풍부하게 만들어 주고 있다.


성적 역시 '세븐'과 유사한 흐름이다. '3D'는 100개 국가 및 지역 아이튠즈 차트에서 1위를 했다. 국내 차트 역시 TOP 100 및 실시간 차트인에 성공하며 기세를 올릴 준비를 마쳤다. 관건은 빌보드 핫 100이다. 현재 빌보드 핫 100 1위는 드레이크, 그 뒤로 도자캣, SZA 등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여기에 같은 날 앨범을 발매한 에드 시런 등이 주요 경쟁자로 꼽힌다.





/사진='3D' 뮤직비디오
/사진='3D' 뮤직비디오


많은 팬들은 '3D' 공개 이후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음악이 느껴진다'는 반응을 보였다.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솔로 가수로 자신의 이미지를 각인시킨 시점이 바로 2000년대 중반이다. 이러한 음악적인 결 이외에도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정국은 모두 성공한 보이그룹 출신 솔로 아티스트라는 공통점이 있다.


물론, 엔싱크의 해체 이후 솔로로 나선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달리 정국이 방탄소년단을 떠나 솔로 아티스로만 활동할 것이라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다만, 그룹에서는 다른 이미지와 음악을 추구했고 이를 성공시켰다는 점에서 음악 이외의 것들이 오버랩 되는 것이다.


이처럼 정국은 '세븐'과 '3D' 두 장의 싱글을 통해 솔로 아티스트로서도 꾸준히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3D'는 데뷔 첫 싱글이었던 'SEVEN'의 특징을 그대로 가져오면서도 한 차원 진화한 모습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는 음악의 우열이 아닌 색깔의 차이로 정국은 이를 통해 앞으로도 더 넓은 스펙트럼의 음악을 선보일 수 있음을 입증했다.


관심은 자연스레 정국이 선보일 다음 앨범으로 향한다. 정국은 '세븐'과 '3D'이후 싱글이 아닌 앨범 단위의 작업물을 공개할 계획이 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입지를 다져가고 있는 정국이 더 다양한 장르와 다채로운 목소리를 담을 수 있는 앨범에서는 어떤 음악을 들고 나올지 기대가 모아진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급 올랐는데 계속 마이너스"…주머니 사정 나빠진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