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호 귀순 배우 "25년 전 광고 하나에 1억 받아…한국서 3번 이혼"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01 11:35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1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3'
/사진=KBS1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3'
국내 1호 귀순 배우 김혜영이 탈북 이후 겪은 이혼, 사업 실패 등의 이야기를 전했다.

1일 KBS1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3'에서는 김혜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혜영은 "북한에서 25년 살고 (탈북해) 한국에서 25년 살았다"며 "북에선 남자 손 한번 잡아본 적이 없는데, 한국에 와서 이혼을 3번 경험했다"고 밝혔다.

그는 "첫 남편은 꽃봉오리 예술단에서 연극 '여로'를 하고 있을 때 만났다"며 "성형외과 의사였는데 (강원) 춘천에 병원이 있어 한 달에 1~2번 봤다. 그렇게 생활하다가 (남편이) 어느 날 이혼하자고 했다"고 털어놨다.

/사진=KBS1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3'
/사진=KBS1 예능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3'

김혜영은 "한국에 1998년에 왔고, 4년 만인 2002년에 결혼했는데 (첫 남편과) 결국 그렇게 헤어졌다"며 "두 번째 결혼은 애가 있었는데 2년 만에 이혼했다. 그래서 우리 애가 일찍 철이 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북한에서 연극영화과 다니면서 영화 2~3편을 찍었다"며 "(탈북 후) 그 사실이 알려져 방송 3사에 '1호 귀순 배우'라며 대대적으로 보도됐다. 그때 얼굴을 알려 광고 제의도 들어오고 그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5년 전에 광고료로 1억원을 받았다"며 "당시 북한에서 최고 화폐 단위가 100원이었다. 1억원이 상상도 안 가는 금액이어서 '이거면 평생 먹고살겠다'고 생각했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김혜영은 "공연을 보며 식사할 수 있는 극장식 식당 사업을 했는데 실패했다"며 "2번 시도했는데 모두 건물이 경매에 넘어가면서 문을 닫게 됐다. 내가 (사업에 대해) 너무 몰랐다"고 털어놨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