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野 75주년 국군의날에 "尹대통령, 신원식 국방장관 임명 철회해야"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01 12:40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권칠승 국회 법사위 법안심사소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제1소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2023.6.1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권칠승 국회 법사위 법안심사소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제1소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2023.6.1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이 제75주년 국군의날을 맞은 1일 군 장병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한편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신원식 국방부 장관 후보자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부대원 사망 사유 조작 의혹이 있고 일제 침략과 매국노, 군부 독재자를 옹호한 신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권 수석대변인은 "국군 장병께 깊은 감사 마음을 전하지만 우리 군이 처한 현실이 엄중하다"며 "고(故) 채상병은 상관 지시에 따른 수해 실종자 수색 중 안타깝게 희생됐는데 국방부는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에게 항명죄를 뒤집어씌우는 등 진실 규명을 가로막고 있다"고 했다.

이어 "홍범도 장군 흉상 철거를 추진하며 우리 군의 뿌리를 흔들고 있다"며 "대한민국 정부가 독립 영웅의 흔적을 지우고 그 자리를 친일 행위자로 메우려 하니 국민은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장병 안전을 외면하고 독립 영웅을 부정한다면 자부심으로 충만해야 할 군의 사기는 어떻게 지킬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권 수석대변인은 "국군통수권자와 군 수뇌부를 향한 따가운 시선을 깨닫고 국민의 우려와 불신에 보다 책임있는 자세를 취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국군 장병이 자부심을 느끼고 국가방위에 헌신할 수 있도록 예우에 더욱 힘쓰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배터리 합작사, 中지분 25% 넘으면 美보조금 제외…불똥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