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다 잡은 경기 놓쳤다…김연경, 베트남전 충격패에 '굳은 얼굴'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482
  • 2023.10.01 20:20
  • 글자크기조절
한국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이 베트남에 역전패를 당하자 김연경 KBS 해설위원이 굳은 표정으로 해설에 임하고 있다. / 사진=KBS2TV
한국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이 베트남에 역전패를 당하자 김연경 KBS 해설위원이 굳은 표정으로 해설에 임하고 있다. / 사진=KBS2TV
한국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베트남에 역전패당하자 김연경 KBS 해설위원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배구 여제 김연경은 1일 KBS 2TV에서 현지 생중계된 여자배구 C조 예선 1차전 베트남전을 통해 '해설 데뷔전'에 나섰다. 김 위원은 이재후 캐스터, 윤봉우 해설위원과 안정적인 호흡을 맞추며 성공적인 신고식을 치렀다.

한국 대표팀은 이날 중국 항저우 사범대학 창첸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배구 C조 예선 1차전에서 베트남에 2-3(25-16, 25-22, 22-25, 22-25, 11-15)으로 역전패했다. 한국은 2개 세트를 먼저 따내며 승기를 잡았다고 생각했지만, 베트남의 반격에 무릎을 꿇었다.

김 위원은 경기 초반만 해도 베트남의 약점을 간파해 "중앙을 활용하면 좋겠다"고 적극적인 해설을 펼쳤다. 또 경기 도중 주먹을 쥐고 몰입하는 등 응원하는 모습도 보였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패배가 짙어지자 충격을 받은 듯 몇초간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김 위원은 경기가 끝난 후 대표팀 선수들을 위해 "네팔전이 바로 내일 있기 때문에 오늘 잘 안됐던 것들을 플레이해 보면서 8강 전을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당부했다.

1패를 안고 아시안게임을 시작한 한국 대표팀은 오는 2일 네팔과 맞붙는다. 이날도 김 위원이 해설에 나선다.

대한민국 여자 배구대표팀 어드바이저 김연경이 지난 6월 오후 경기 수원시 권선구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여자대회 대한민국과 도미니카 공화국의 경기에 앞서 코치진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사진=뉴스1
대한민국 여자 배구대표팀 어드바이저 김연경이 지난 6월 오후 경기 수원시 권선구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여자대회 대한민국과 도미니카 공화국의 경기에 앞서 코치진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사진=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소형 10.4억? 청약 엄두 못 내"… 치솟는 분양가, 서울 '냉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