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일본에 진 北 남자축구, 심판 쫓아가 위협…"공정하지 못해"

머니투데이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02 10:38
  • 글자크기조절

8강전서 일본에 1대2로 패

북한이 일본에 1대2로 패하면서 4강 진출에 실패했다. /AFP=뉴스1
북한이 일본에 1대2로 패하면서 4강 진출에 실패했다. /AFP=뉴스1
북한 남자축구 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심판을 밀치고 상대 스태프를 위협하는 등 추태를 부렸다.

북한은 지난 1일(한국시간) 중국 항저우 샤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남자축구 8강전에서 일본에 1대2로 패하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후반 5분 우치노 고타로에게 선제골을 내준 북한은 후반 29분 김국범이 동점골을 만들었으나 후반 35분 마쓰무라 유타에게 페널티킥 결승골을 허용하며 탈락했다. 북한은 후반 막판 페널티킥 판정이 억울하다며 주심에게 강하게 항의했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이에 흥분한 북한 선수들은 남은 시간 거친 태클을 시도하는 등 크게 흥분한 모습을 보였다. 이들의 거친 모습은 경기가 종료된 후에도 이어졌다. 단체로 주심에게 달려가 밀고 목을 잡는 등 도를 넘는 태도를 보였다.

사태는 대회 스태프들이 들어와 북한 선수들을 떼어놓은 뒤에야 진정됐다.

논란은 경기 중에도 있었다.

경기 중 북한 수비수 김유성이 부상선수 치료를 위해 그라운드에 들어온 일본 스태프에게 물을 요구했는데 이를 알아차리지 못한 스태프가 근처에 있던 다른 동료 스태프에 물을 건네자 김유성이 주먹을 들어 위협을 가하는 행동을 했다. 주심은 김유성에 경고를 줬다.

신용남 북한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몇몇 선수들이 조금 흥분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주심이 공정하지 못했다. 이는 축구에 대한 모욕"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 아빠도 대기업" 용기낸 아빠들…'육아휴직' 늘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