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세리머니 하다 '충격의 역전패'…한국 男롤러 3000m 계주 銀

머니투데이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02 11:38
  • 글자크기조절

1위 대만, 0.01초 차
여자 대표팀, 대만에 밀려 은메달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롤러스케이트 스피드 3000m 계주에서 한국 남자 대표팀과 여자 대표팀이 모두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인호(논산시청), 최광호(대구시청), 정철원(안동시청)으로 구성된 한국 남자 대표팀은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4분5초702의 기록으로 대만(4분5초692)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불과 0.01초 차이다.

한국은 마지막 바퀴를 돌 때까지만 해도 선두를 달렸다. 하지만 결승선 통과 직전 마음을 놓고 만세를 부르는 사이 대만 선수가 발을 쭉 뻗어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역전을 허용했다.

이슬(대구시청), 박민정(안동시청), 이예림(청주시청)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대표팀도 앞서 열린 여자 3000m 계주에서 4분19초447의 기록으로 대만(4분19초447)에 밀려 은메달을 수확했다.
(서울=뉴스1) 김초희 디자이너 = 한국 롤러스케이트 스피드 남자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3000m 계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인호(논산시청), 최광호(대구시청), 정철원(안동시청)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4분5초702의 기록으로 대만(4분5초692)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서울=뉴스1) 김초희 디자이너 = 한국 롤러스케이트 스피드 남자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3000m 계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인호(논산시청), 최광호(대구시청), 정철원(안동시청)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4분5초702의 기록으로 대만(4분5초692)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서울=뉴스1) 김초희 디자이너 = 한국 롤러스케이트 스피드 여자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3000m 계주에서 4분21초146의 기록으로 대만(4분19초447)에 밀려 은메달을 수확했다.
(서울=뉴스1) 김초희 디자이너 = 한국 롤러스케이트 스피드 여자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3000m 계주에서 4분21초146의 기록으로 대만(4분19초447)에 밀려 은메달을 수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이러다 장례 5일 치른다…"화장 못 해" 사라지는 3일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