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기성용♥한혜진 딸 미모 어떻길래…박하선 "평범하게 살기 힘들듯"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02 14:26
  • 글자크기조절
한혜진·기성용 부부 /사진=한혜진 인스타그램 캡처
한혜진·기성용 부부 /사진=한혜진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박하선이 한혜진·기성용 부부 딸의 미모를 극찬했다.

2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는 연극 '바닷마을 다이어리'의 주연인 배우 한혜진과 임수향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박하선은 "제가 한혜진씨 딸을 실물로 봤는데, 너무 예쁘더라. 평범하게 살기 힘든 외모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임수향도 "엄마 아빠가 너무 예쁘고 잘생겼다"고 공감했다. 이에 한혜진은 "아니다. 감사하다"고 수줍어했다.

기성용·한혜진 부부 /사진=한혜진 인스타그램 캡처
기성용·한혜진 부부 /사진=한혜진 인스타그램 캡처

그런가 하면 한혜진은 기성용이 직접 도시락을 들고 '바닷마을 다이어리' 연습 현장을 찾아온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기성용이) 식사 시간을 물어보더라. 말해줬더니 '그렇게 일찍 먹냐'고 하더라. 그러고 말았는데 도시락과 함께 찾아와서 놀랐다.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근데 자기 사진을 커다랗게 (인쇄해서) 도시락에 붙여왔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혜진은 2013년 8세 연하의 축구선수 기성용과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 아빠도 대기업" 용기낸 아빠들…'육아휴직' 늘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