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여에스더, 양악 의혹 부인 "보톡스·필러만…성형은 진짜 안 해"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00
  • 2023.10.02 16:00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여에스더의 에스더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여에스더의 에스더TV' 캡처
가정의학과 전문의 여에스더가 성형 의혹을 부인했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여에스더의 에스더TV'에는 '여에스더 성형 안 했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여에스더는 자신의 피부 주치의인 배지영 전문의와 함께 성형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여에스더는 "댓글 보면 (제가) 양악했다는 얘기가 많더라. (그러나 저는) 성형하지 않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저는 진짜 성형하지 않았다"며 "약간의 필러, 보톡스, 레이저를 받았다. 근육과 뼈는 상호작용을 해서 미리 관리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래서 저는 (배지영 전문의) 선생님을 일찍 만나서 관리했다"고 강조했다.

배지영 역시 "(여에스더는) 뼈를 깎는 수술을 한 게 아니라 쁘띠 시술을 한 것"이라며 "(쁘띠 시술은) 칼을 대지 않고 주사기로 하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여에스더는 거듭 "좋은 옷을 사 입고 그러는 것보다 쁘띠 시술이 (만족도가 더 높다)"라며 "저 같은 경우는 우울증이 있는데, '우울증 있는 여자가 왜 이렇게 외모에 신경 써?'라고 하는 사람도 있다. (그런데 저는) 제가 예전보다 부드러워지고 예뻐 보이면 힐링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필요하다면 성형도 해야겠지만, 성형을 한다고 해서 다른 부위의 노화를 막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했던 집 팔았습니다"…결국 무너진 '청년 가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