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北·中 군가 작곡' 논란 정율성 작곡가 동상, 밤사이 훼손됐다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02 16:25
  • 글자크기조절
(광주=뉴스1) 이승현 기자 = 2일 광주 남구 양림동 정율성거리에 설치된 정율성 흉상이 철거돼 있다. (독자제공) 2023.10.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광주=뉴스1) 이승현 기자 = 2일 광주 남구 양림동 정율성거리에 설치된 정율성 흉상이 철거돼 있다. (독자제공) 2023.10.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광주광역시 남구 양림동 정율성 거리에 설치된 정율성 흉상이 훼손됐다. 정율성은 일제강점기 광주에서 태어나 광복 후에는 월북한 작곡가다. 광주시는 한중 우호 등을 위해 기념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2일 뉴스1에 따르면 보수 전도사 윤영보씨는 지난 1일 밤 광주 남구 양림동 정율성 거리에 있는 정율성 흉상에 밧줄을 묶어 넘어뜨렸다.

당시 윤영보씨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광주시에 정율성 기념사업 철회를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이런 행동(철거)을 할 수 밖에 없었다"며 "광주에 의인이 많은데, (정율성 사업 등을 통해) 광주가 오히려 공산주의를 기념하는 전초기지가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동상을 다시 세우는 사람은 각오해야 할 것이다"고도 덧붙였다.

현재 흉상은 넘어져 있고 기단만 남아있는 상태다. 관할 자치구인 광주 남구는 현장에 안전 조치를 취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한편 정율성 흉상은 2009년 4월 중국 광저우시 해주구 청년연합회가 남광주청년회의소(JC)에 기증했고, 남광주JC는 이를 다시 남구에 기증했다.

정율성은 광주 출신의 중국 3대 음악가다. 월북하면서 중국 인민해방군가와 북한의 조선인민군 행진곡 등을 작곡했다. 다만, 항일단체인 의열단 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져있으나 2018년 국가보훈부(당시 국가보훈처)에서는 독립유공자 서훈을 부결시켰다. 최근 대통령실과 보훈부에서 정율성 기념사업을 지적하면서 논란이 된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홍콩 ELS 가입자 20%, 65세 이상…90%가 재투자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