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누구든 해칠 것" 창원서 상경…처음 본 여중생에 흉기 휘두른 10대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02 19:59
  • 글자크기조절
"누구든 해칠 것" 창원서 상경…처음 본 여중생에 흉기 휘두른 10대
서울 양재동 산책로에서 처음 보는 여중생 2명에게 흉기를 휘두른 10대 A군이 경찰에 붙잡혔다. A군은 경남 창원에서 서울로 상경해 범행을 벌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날 살인미수 등의 혐의를 받는 10대 A군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군은 전날(1일) 오후 6시10분쯤 서울 양재동의 한 산책로에서 처음 본 여중생 2명을 쫓아가 위협하고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 가운데 1명은 흉기에 손가락을 다쳤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사건 발생 20여분 만에 인근 놀이터에서 A군을 붙잡았다. 체포 당시 A군은 흉기 3점과 망치 1점을 갖고 있었다. 범행 일주일 전쯤 부산에 있는 마트에서 직접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A군은 범행 당일인 1일 오전 경남 창원에서 고속버스를 타고 서울로 상경해, 시내버스로 범행 현장까지 이동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누구든 사람을 해치겠다'는 목적으로 상경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이같은 진술을 토대로 A군에게 살인할 의사가 있었고 실제로 실행에 옮겼다고 판단해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예금 6개월마다 갈아타야 되나"…1년 만기 '4%대' 금리 전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