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북측' 호칭에 발끈하더니…北, 한국 '괴뢰'로 표기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03 10:06
  • 글자크기조절
/사진=조선중앙TV
/사진=조선중앙TV
북한이 아시안게임에서 펼쳐진 남북 여자축구 대결을 중계하면서 우리 선수단을 '괴뢰'로 표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달 30일 치러진 한국과 북한의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8강전 결과 등을 전하면서 이같이 표기했다.

조선중앙TV 아나운서는 "여자 축구 우리나라팀과 괴뢰팀 사이의 준준결승 경기가 9월 30일에 진행됐다"고 설명했고, 화면에도 '한국', '남측'이라는 표기 대신 '괴뢰'라는 글자가 적혔다.

북한은 그간 남한에 대해 보통 '남조선'이라는 표현을 써왔다. 남북 간 스포츠 대결에서도 '남조선'으로 표기해왔는데, 괴뢰라는 명칭을 쓴 것은 이례적이다.

괴뢰는 꼭두각시놀음에 나오는 여러 가지 인형 또는 남이 부추기는 대로 따라 움직이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북한에서는 '제국주의를 비롯한 외래 침략자에 예속돼 앞잡이 노릇을 하면서 조국과 인민을 팔아먹는 민족 반역자'를 지칭하는 말로 쓰인다.

[윈저우=뉴시스] 고승민 기자 = 30일 중국 윈저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 8강전 한국 대 북한 경기, 후반전 북한 안명성이 역전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윈저우=뉴시스] 고승민 기자 = 30일 중국 윈저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 8강전 한국 대 북한 경기, 후반전 북한 안명성이 역전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윈저우=뉴시스] 고승민 기자 = 30일 중국 윈저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 8강전 한국 대 북한 경기, 후반전 북한 안명성이 역전골을 넣고 있다.
[윈저우=뉴시스] 고승민 기자 = 30일 중국 윈저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축구 8강전 한국 대 북한 경기, 후반전 북한 안명성이 역전골을 넣고 있다.

북한은 앞서 한국의 '북측', '북한' 표현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조선'으로 불러 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북한 여자축구 대표팀 리유일 감독은 지난달 30일 한국과 8강전을 마치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국 기자가 북한을 '북측'으로 부르자 강하게 반발했다.

리 감독은 "북측이 아니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시정하고 '조선' 팀으로 불러 달라"며 "그렇지 않으면 (질문에) 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29일 여자농구 남북 대결에서도 한 북한 선수단 관계자는 기자의 '북한' 호칭에 "우리는 노스 코리아(North Korea)가 아니다. 우리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이다. 그건 옳지 않다. 아시안게임에서는 모든 국가명을 정확하게 불러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한편 한국과 북한의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8강전은 북한의 4대1 완승으로 끝났다. 한국은 전반 10분 지소연의 코너킥이 리혜경의 몸에 맞고 북한의 골망을 가르면서 선제골을 넣었지만, 전반 20분 리학이 프리킥 찬스를 성공시키며 동점 골을 내줬다.

이후 한국은 전반 41분 손화연이 퇴장하면서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후반에만 3골을 내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소형 10.4억? 청약 엄두 못 내"… 치솟는 분양가, 서울 '냉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