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野 홍익표 "尹정부 독선 막아달라는 게 추석 민심…뜻 받들겠다"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03 16:16
  • 글자크기조절

[the300]홍익표 민주 신임 원내대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 개최 "24시간 국감 진두지휘...국감 전 채 상병 관련 특검법 패스트트랙 지정 동의안 처리할 것"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추석 민심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3.10.03.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추석 민심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3.10.03.
민주당의 새 원내사령탑이 된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대여 공세 고삐를 바짝 죄는 모습이다.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현 정부를 향해 영수회담에 응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를 비롯, 김행 여성가족부·신원식 국방부·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자질이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단 민주당 내부 사안이라 할 수 있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파에 대한 조치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홍 원내대표는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추석 민심을 전달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며 "이번 추석 민심은 민주당이 윤석열 정부의 무능과 독선을 막아내고, 국민을 지키는 보루 역할을 제대로 하라는 기대였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홍 원내대표 취임으로 새롭게 선임된 박주민 원내운영수석부대표, 유동수 원내정책수석부대표, 윤영덕·최혜영 원내대변인 등 새 원내지도부가 함께 했다.

홍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으로 경제와 민생이 위기에 빠지고 중산층과 서민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는 현실에 국민적 분노가 컸다"며 "국민들은 윤석열 정부가 어떤 대책이나 비전없이 낡은 이념과 정책에 매몰돼 있어 아무것도 기대할 게 없다는 절망감을 느끼고 있었다"고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을 향해 "국회와 야당을 존중하고, 다른 의견을 가진 국민들의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며 "이재명 대표가 제안한 영수회담에 응하고,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를 비롯해 김행·신원식·유인촌 후보자 등 공직자로서 도덕성과 자질이 현격히 부족한 인사를 철회해야 한다. 인사 참사를 초래한 인사 검증 담당자에게도 상응하는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가 들은 민심에는 민주당을 향한 질책과 기대의 마음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윤석열 정부에 정권을 빼앗긴 데 대해 여전히 민주당이 밉다는 국민들도 계셨다"며 "그러나 윤석열 정부와 여당의 독선과 독주, 오만과 불통을 보면서 다시 민주당이 제대로 해야 한다는 기대가 모이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선두에 서서 제대로 된 역할을 해달라는 당부를 많은 분이 해주셨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도록 똘똘 뭉쳐서 민주주의를 지키라는 격려를 해주셨다"며 "국민의 뜻을 받들어 민주당이 잘하겠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추석 민심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혜영 원내대변인, 박주민 운영수석, 홍 원내대표, 유동수 정책수석, 윤영덕 원내대변인. 2023.10.03.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추석 민심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혜영 원내대변인, 박주민 운영수석, 홍 원내대표, 유동수 정책수석, 윤영덕 원내대변인. 2023.10.03.

향후 원내 운영 방침도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달 예정된 국정감사와 관련한 전략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윤석열 정부의 잘못된 점을 지적하고, 경제와 민생을 바로잡는 아주 중요한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당 의원들이 긴장감을 갖고 잘할 수 있도록 국정감사 기간 내에는 주말을 제외하고 24시간 (국회에) 상주하며 국정감사를 진두지휘할 생각"이라고 했다.

이달 6일 국회 본회의에서는 해병대 채모 상병 수사 외압 의혹 관련한 특별검사(특검)법을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여야 대립이 첨예한 법안을 패스트트랙에 태우기 위해서는 특별정족수(60%·재적 5분의 3 이상) 의결이 필요하고, 패스트트랙 지정 시 법제사법위원회 심사(최대 180일)와 숙려기간(60일)을 거쳐 본회의에 상정될 수 있다.

홍 원내대표는 "국정감사 시작 전에 채 상병 관련 특검법의 패스트트랙 지정 동의안을 처리할 예정"이라며 "이미 민주당 의원 전원에게 (6일) 본회의 표결에 참석할 것을 요청했고, 비교섭 단체 및 무소속 의원과의 협의도 마무리됐다"고 했다.

6일 본회의에 상정될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에 대해서는 "(민주당) 인사청문위원들의 부적격 입장이 강경하다"며 부결을 시사했고, 쟁점 법안인 노란봉투법(노동조합법 2·3조 개정안)과 방송 3법(방송법·방송문화진흥회법·한국교육방송법) 등의 처리 방향에 대해서는 "여러 고민이 있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홍 원내대표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 국회 표결 당시 가결표를 찍은 민주당 의원들에 대한 처분과 관련해서는 "제가 직접적으로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답을 피했다. 홍 원내대표는 "당에 윤리심판원이라는 시스템이 존재하기 때문에 거기서 원칙과 기준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며 "제가 입장을 밝히면 독립적 기구의 역할 수행에 부적절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열·기침 아이들 쏟아져 들어와…"폐렴 난리" 中 병원은 지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