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국영 마지막 AG서 첫 메달 감격! 남자 400m 계주 37년 만에 해냈다, 더욱 값진 동메달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04 00:50
  • 글자크기조절
한국 남자 계주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육상 남자 400m 계주 동메달을 따내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김국영, 고승환, 이재성, 이정태. /뉴시스 제공
한국 남자 계주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육상 남자 400m 계주 동메달을 따내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김국영, 고승환, 이재성, 이정태. /뉴시스 제공
태극기를 들며 기뻐하는 한국 남자 계주팀. 왼쪽부터 고승환, 이재성, 이정태, 김국영. /사진=뉴시스 제공
태극기를 들며 기뻐하는 한국 남자 계주팀. 왼쪽부터 고승환, 이재성, 이정태, 김국영. /사진=뉴시스 제공
한국 육상간판 김국영(32·광주광역시청)이 드디어 태극기를 두르며 환하게 웃었다. 한국 육상 남자 400m 계주 대표팀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남자 계주팀은 3일(한국시간)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주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육상 남자 400m 계주 결선에서 38초74를 기록, 3위에 올라 동메달을 차지했다.

오랜만에 얻었기에 더욱 값진 메달이었다. 한국이 아시안게임 남자 4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건 무려 37년 만이다.

한국은 1986년 서울 대회에서 이 종목 3위에 올랐다. 이후 메달과 인연이 없었지만, 이번 대회 동메달을 획득해 감격적인 순간을 맞았다. 금메달은 중국(38초29), 은메달은 일본(38초44)이 가져갔다.

또 이번 대표팀이 작성한 38초74 한국 신기록 타이 기록이다. 2014년 오경수, 조규원, 김국영, 여호수아가 세운 기록과 같다.

동메달을 획득한 한국 남자 계주팀. 김국영(왼쪽)을 비롯해 승리의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동메달을 획득한 한국 남자 계주팀. 김국영(왼쪽)을 비롯해 승리의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동메달을 차지한 한국 남자 계주팀이 태극기를 두르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동메달을 차지한 한국 남자 계주팀이 태극기를 두르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베테랑 김국영도 환하게 웃었다. 자신의 마지막 아시안게임에서 소중한 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육상 최강자로 활약했던 김국영은 2010년 광저우 대회부터 2014년 인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까지 3회 연속 출전했지만,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다.

하지만 김국영은 자신의 4번째이자, 마지막 아시안게임에서 첫 메달을 차지하고 포효했다.

시상대에 오른 한국 남자 계주팀. /사진=뉴시스 제공
시상대에 오른 한국 남자 계주팀. /사진=뉴시스 제공
동료들도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했다. 이날 한국은 한국은 이정태(안양시청)를 시작으로 김국영이 두 번째 주자를 맡았다. 이어 이재성(한국체대), 고승환(광주광역시청) 순으로 달렸다.

3위 기록을 확인한 한국 계주팀은 서로를 끌어안으며 기쁨을 함께 했다. 또 태극기를 두르고, 응원을 보내준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기뻐하는 한국 남자 계주팀. 왼쪽부터 고승환, 이재성, 이정태. 김국영. /사진=뉴시스 제공
기뻐하는 한국 남자 계주팀. 왼쪽부터 고승환, 이재성, 이정태. 김국영. /사진=뉴시스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했던 집 팔았습니다"…결국 무너진 '청년 가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