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극단 아트맥, '개똥이다' 공연...조선시대 실존 인물 '개시 김상궁' 이야기

로피시엘 옴므
  • 로피시엘=박영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03 23:55
  • 글자크기조절

문화예술위원회 원로예술인 공연지원 사업 선정작
10월 4일(수)~8일(일)까지 대학로 미마지아트센터 눈빛극장서 공연
진윤영 작가 상상력 더해 집필한 희곡, 김성노 연출 구체화한 작품

/사진제공=극단 아트맥
/사진제공=극단 아트맥
'극단 아트맥(대표 이명희)'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23년 원로예술인 공연지원 사업' 선정된 연극 '개똥이다'를 10월 4일(수)부터 8일(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에 위치한 미마지아트센터 눈빛극장에서 공연한다.

'개똥이다'는 조선의 실존 인물인 '개시 김상궁'의 이야기에 진윤영 작가가 상상력을 더해 집필한 희곡을 김성노 연출이 구체화하여 선보이는 작품이다.

'개시 김상궁'의 본명은 '김개시'라고 전해 내려오고 있다. '개시'는 '개똥이'의 한자 표기로 추정된다. 그는 선조 및 광해군 때의 상궁으로, 노비 출신으로 태어나 2대에 걸쳐 왕의 총애를 받은 특별한 인물이었다.

머리가 똑똑하고 문서 처리에 특기가 있었다고 알려져 있으며, 춤과 노래에도 능했다고 한다. 그럴 뿐만 아니라, 판단력과 정치 감각이 뛰어났다.

문제는 이러한 많은 재주를 좋은 쪽으로만 사용했던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어릴 적 모친의 억울한 죽음을 겪고 출세를 통한 사회에의 복수를 꿈꾸며 궁내에까지 진출했다.

그는, 선조의 승은을 계기로 권력의 핵심에 다가갔고, 선조의 사후에도 광해군의 총애를 받으며 권력의 실세로 승승장구하며 많은 비밀과 거짓말, 그리고 죽음에 관여했다.

공연은 '개시 김상궁'의 삶, 특히 광해군과의 관계에 주목한다. 부친인 선왕의 승은을 입은 '개시 김상궁'을 향한 광해군의 과도한 신뢰는 특이한 형태의 애정이라고도 읽힌다.

'어머니의 대역이자 연인의 대역'인 이상한 관점은 비틀어진 관계로 귀결되고, 이는 끝내 파국으로 이어진다. 욕망과 집착이 낳는 불행한 결말의 이야기는 오늘날의 관객에게도 비극 특유의 교훈을 선사한다.

이번 '개똥이다' 연극에는 문영수, 이명희, 김용선, 정영신, 문경민, 남상백, 김영인, 서광재, 유진희, 류다무현, 최진명, 정영훈이 출연한다.

한편,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원로예술인 공연지원 사업'은 원로예술인의 창작활동 지원을 통한 자긍심 고취와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우수 문화예술 콘텐츠 개발을 목적으로 하는 사업으로, 극단 아트맥은 '개똥이다'로 연극 부문에 선정되었다.

이번 공연은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하며, 문의는 아트맥으로 하면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내년 원금손실" 경고에도…홍콩H지수 ELS 창구 '북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