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돌 출신 배우, 女 나체 불법 촬영으로 피소…드라마 '통편집'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7,358
  • 2023.10.04 16:38
  • 글자크기조절
/사진=WYNN 엔터테인먼트
/사진=WYNN 엔터테인먼트
그룹 스펙트럼 출신 배우 박종찬이 여성의 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피소됐다.

4일 연예매체 티브이데일리에 따르면 박종찬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8월 피소됐다.

박종찬은 7월 말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알게 된 비연예인 20대 여성 A씨와 자택에서 술을 마시다, 술에 취해 잠든 A씨의 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박종찬의 집에서 술에 취해 잠들었다. 그러다 카메라 불빛과 동영상 촬영음에 눈을 떴는데, 박종찬이 내 나체를 촬영하고 있었다"며 "술에 취해 정신이 없는 와중에서 동영상을 찍지 말라고 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시간이 지날수록 박종찬이 영상을 유포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박종찬에게 고소 의사를 밝힐 때마다 죽고 싶다고 말해 고소하지 않을까 생각했지만 일상생활이 어려울 만큼 불안감이 몰려왔고, 카메라 불빛만 봐도 심장이 두근거려 고소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사진=뉴시스DB
/사진=뉴시스DB

박종찬은 A씨가 법정 대응을 선언하자 연락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SNS를 통해 영상을 삭제한 게 맞냐고 물었지만, 박종찬은 오히려 "스토커로 신고하겠다"며 연락을 피했다고 한다.

박종찬은 최근 한 웹드라마에 캐스팅돼 촬영을 마쳤지만, 이 사건 여파로 통편집된 것으로 전해졌다. 박종찬이 등장한 홍보 영상도 비공개 처리됐다.

박종찬은 사건이 기사화되자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박종찬의 소속사 역시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했던 집 팔았습니다"…결국 무너진 '청년 가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