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前아나운서 이계진 "다음 생엔 안 태어나고 싶어…일 너무 힘들다"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81,866
  • 2023.11.17 12:55
  • 글자크기조절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계진 /사진=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계진 /사진=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계진이 오랜 아나운서 생활의 고충을 토로하며 "다음 생에는 태어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놓는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KBS 공채 1기 아나운서 출신인 이계진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이계진은 데뷔 초창기 무명 생활이 길었다며 8년간의 무명 생활 동안 월급 받기도 눈치 보였다고 밝힌다.

그래도 다행히 그에게 황금 같은 기회가 찾아왔다. 이계진은 "(당시 내가) 진행하던 라디오를 우연히 들은 KBS 사장의 말 한 마디에 단번에 토크쇼 MC로 발탁됐다"며 배고픔을 알았기에 그때부터 아나운서 생활 동안 한 번도 쉰 적 없다고 떠올린다.

다만 "다음 생에는 태어나고 싶지 않다"는 생각까지 했다고.

/사진=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사진=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이어 한때 '최고의 남편감'으로 꼽혔던 이계진은 아내와 첫만남 스토리를 공개한다. 아나운서가 되기 전 군 복무 시절, 의문의 사내와 위문편지를 주고받았던 이계진은 제대 후에도 소식을 전하던 중 이 남성이 여성임을 알게 됐다고. 그는 이후 첫 만남에서 첫눈에 반해 연인으로 발전한 그 여인이 지금의 아내가 됐다고 밝힌다.

아나운서가 된 후 여기저기서 들어오는 선자리 주선에 이계진은 남다른 마음가짐을 갖게 된 계기를 털어놓는다. 이계진의 결혼관을 들은 박원숙은 "이런 남자랑 결혼할걸" 하며 아쉬워한다. 하지만 1등 남편감 이계진이어도, 시월드는 피하지 못했다고 고백한다.

그런가 하면 이계진은 스스로를 아나운서 중 1등 농부라고 자부한다. 그는 시골살이 계획부터 실생활 팁까지 알려주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으나, 나물 무치기에서 자매들의 원성을 산다. 자매들의 나물 무치기 부탁에 누구보다 자신 있게 도전한 이계진이었지만, 현실은 자매들에게 구박받고 쫓겨난 신세가 된 것.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일요일 오전 9시 방송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대통령, 새 장관 6명 중 '여성 3명'…"이런적 처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