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 아파트값 4개월 만에 마이너스... 상승세 꺾였나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20
  • 2023.11.19 08:30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서울 아파트 매매·전세·월세 물건이 한 달 새 총 1만개 이상 증가했다. 9일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지난 8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 물건은 7만9404개로, 전달(7만4159개)보다 5245개 늘었다. 같은 기간 전세 물건은 3만915개에서 3만4564개로, 월세 물건은 1만8604개에서 2만319개로 각각 증가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모습. 2023.11.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서울 아파트 매매·전세·월세 물건이 한 달 새 총 1만개 이상 증가했다. 9일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지난 8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 물건은 7만9404개로, 전달(7만4159개)보다 5245개 늘었다. 같은 기간 전세 물건은 3만915개에서 3만4564개로, 월세 물건은 1만8604개에서 2만319개로 각각 증가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모습. 2023.11.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울 아파트값이 4개월 만에 또다시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고금리 부담 등에 따른 관망세 속에서 일부 하락 거래가 이뤄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19일 주간 KB 주택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는 -0.01%를 나타냈다. 지난 7월(24일)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보였다. 전세는 전주 0.17%에서 0.11%로 상승 폭이 둔화했다. 전국 아파트 역시 매매는 -0.01%로 소폭 하락했고, 전세는 지난주보다 둔화한 0.05% 상승을 보였다.

서울은 자치구별로 송파구(0.07%), 용산구(0.05%), 성동구(0.05%), 강동구(0.03%)는 상승한 반면 관악구(-0.23%), 중랑구(-0.17%), 강북구(-0.08%),노원구(-0.07%) 순으로 하락했다.

실제로 중랑구 신내7단지진로 전용 101㎡는 지난달에 9억5000만원(9층)에 거래돼 8월 거래가(8억5000만원)보다 1억원 올랐으나 이달엔 거래가격이 8억2000만원(8층)으로 다시 내려왔다. 전달과 비교하면 1억3000만원 하락했다.

노원구 한진한화그랑빌 전용 59㎡는 이달에 6억6800만원(24층)·6억6900만원(6층)에 거래됐다. 전달 거래가 6억9600만원(22층)·7억3000만원(19층)과 비교하면 6200만원 낮아졌다.

관악구 신림푸르지오 전용 84㎡ 도 지난달 9억3000만원(23층)·9억6300만원(18층)에 거래됐으나 이달엔 거래가가 9억1000만원(20층)으로 하락했다.

서울 전셋값도 서초구(0.31%), 마포구(0.3%), 영등포구(0.26%) 등은 상승했으나 관악구(-0.11%), 강북구(-0.02%)는 하락했다.

매수 심리가 위축되면서 살 사람 보다 팔 사람이 많은 현상이 이어진다. 서울의 매수우위지수는 지난주 26.6보다 낮아진 26.1로 나타났다. 지수가 100을 초과할수록 매수자가 많고, 100 미만일 경우 매도자가 많음을 의미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