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플라스틱 없앤 '비장의 무기'로 투자유치 성공…'물 자판기' 뭐길래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19 12:00
  • 글자크기조절

[글로벌 스타트업 씬]11월 3주차

[편집자주] '글로벌 스타트업씬'은 한주간 발생한 주요 글로벌 벤처캐피탈(VC) 및 스타트업 소식을 전달하는 코너입니다. 이에 더해 국내 스타트업 시장에 미칠 영향과 전망까지 짚어드립니다.

호주의 물 자판기 리필러를 설치한 모습/사진=Refilled.com.au
호주의 물 자판기 리필러를 설치한 모습/사진=Refilled.com.au
"생수병 하나를 2분쯤 쓰고 버리는데 1000년동안 썩지 않고 남아있죠."

호주의 한 스타트업이 버려지는 플라스틱 물병을 줄여 지구를 살리겠다고 나섰다. 비장의 무기는 물 자판기다.

리필드(Refilled)는 최근 임팩트 투자사인 멜트벤처스를 포함해 130만 호주달러(AUD, 약 11억원)의 시드 라운드 투자유치를 마쳤다고 밝혔다. 투자자금 일부는 '리필러' 즉 물 자판기(디스펜서)를 생산하는 종잣돈이 된다.


물 정수기 겸 자판기 개념…환경 살리고 돈도 벌까


라이언 넬슨 창업자는 어느날 운동을 하고 물병을 리필할 수 없던 경험에서 사업을 생각했다. 그는 "체육관에 리필할 곳이 없는 대신 일회용 플라스틱병에 든 음료수뿐이더라"며 "그날부터 리필러(자판기) 작업을 시작했다"고 테크크런치에 말했다.
/사진=Refilled.com.au
/사진=Refilled.com.au
리필러는 흔히 보는 커피 자판기나 정수기와 비슷하다. 무료로, 또는 카드결제시 음료가 흘러나오며 이를 자신의 물병에 담으면 된다. 물, 탄산수는 기본이고 여기에 카페인, 비타민을 첨가하는 등 많게는 수백 가지 맛의 음료를 조합할 수 있다.

기존 자동판매기에 비하면 스마트 기능도 탑재했다. 판매 기록은 물론 탄산수를 위한 이산화탄소(CO2)가 얼마나 남았는지 실시간 확인, 내용물 보충시기를 알 수 있다. 호주의 전형적인 신발장에 수납되는 크기여서 배송, 이동이 간편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주요 고객 가운데 구글의 시드니지사, 호주의 주요 대학교, 온실기술기관 등이 있다. 고객은 월간 구독료를 리필드에 낸다. QR 코드를 스캔해 이 자판기로 얼마나 많은 플라스틱 병을 절약했는지 확인한다. 지난 8월 리필러 출시 후 이미 플라스틱 생수병 2만5000개를 아끼는 효과를 냈다고 회사 측은 집계했다. 앞으로 수백만개의 생수병이 한 번 쓰고 매립되는 일을 방지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테크크런치는 코카콜라와 같은 대형 음료회사, 다양한 음료 자판기 서비스를 해온 베비(Bevi), 빌탭스(Billi Taps) 등이 경쟁사라고 분석했다. 투자자들도 이 점을 인식했다.

이번 시드 라운드에 참여한 엔젤투자자 콜리스 타에드는 "지속 가능성만으로는 소비자 행동을 바꿀 수 없다"며 "리필드는 낭비가 적은 모델로 소비자에게 더 좋은 음료 경험을 준다"고 말했다.


미국 첫 상업적 규모 DAC 설비? 어떻게


미국기업 '에어룸 카본 테크놀로지'가 공개한 탄소 포집시설/사진=에어룸 웹사이트
미국기업 '에어룸 카본 테크놀로지'가 공개한 탄소 포집시설/사진=에어룸 웹사이트
공기중 이산화탄소를 모아 저장하는 직접공기포집(DAC) 시설이 미국에 설치됐다. DAC 시설은 기존에도 있는데 이곳이 주목받는 이유는 상업성을 갖춘 DAC 설비로는 미국서 처음이란 평가 때문이다. 빌 게이츠의 기후테크 펀드도 주목한 에어룸(Heirloom) 카본 테크놀로지가 주인공이다.

외신에 따르면 에어룸은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트레이시에 만든 시설을 공개했다. 제니퍼 그랜홀름 미국 에너지부(DOE) 장관 등이 둘러봤다. 회사 측은 미국의 보통 슈퍼마켓 크기 설비로 연 1000톤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저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석회암에서 시멘트를 얻는 원리를 응용했다. 석회암을 구성하는 탄산칼슘에서 이산화탄소를 분리하면 산화칼슘이 남는다. 산화칼슘은 시멘트 주성분이다. 산화칼슘은 일정 조건에서 이산화탄소와 반응해 다시 탄산칼슘이 된다.

자연상태에서 산화칼슘(시멘트)→탄산칼슘(석회암) 변화는 오래 걸리지만 에어룸은 며칠만에 가능하도록 화학반응을 촉진하는 기술을 썼다. 이렇게 이산화탄소를 잔뜩 포함한 탄산칼슘을 얻은 후 시설에서 고온 가열, 이산화탄소만 분리한다.

분리된 이산화탄소는 탱크에 저장했다가 건축용 콘크리트에 넣거나 지하에 묻는다. 이산화탄소 활용은 캐나다의 카본큐어가 맡을 전망이다. 카본큐어는 건축용 콘크리트의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이다.

한편 이때 만들어진 산화칼슘도 재활용한다. 이런 방식으로 설비의 수지타산을 맞추는 셈이다.

이 회사는 2021년 창업했으며 2022년 빌 게이츠가 주도하는 브레이크스루에너지벤처스(BEV) 등 기후테크 투자자들로부터 약 5300만달러의 투자를 받았다. 에어룸은 미 에너지부(DOE)의 지원금도 받는다. 현재 미 바이든 행정부는 탄소포집기술 관련 투자를 늘리고 있다.

'에어룸'은 한 가문에 오래 내려온 가보나 유산을 말한다. 회사 측은 이미 나온 이산화탄소를 도로 집어넣을 수 있으니 '타임머신'과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에어비앤비, AI 결합 '똑똑한' 여행비서 개발


(서울=뉴스1) 김도우 기자 = 네이선 블레차르지크 에어비앤비 공동창업자 겸 CSO가 17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에어비앤비 글로벌 캠페인 론칭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5.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김도우 기자 = 네이선 블레차르지크 에어비앤비 공동창업자 겸 CSO가 17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에어비앤비 글로벌 캠페인 론칭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5.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글로벌 공유숙박업체 에어비앤비가 AI(인공지능) 스타트업을 인수했다. 미국 CNBC는 14일(현지시간) 에어비앤비가 약 2억 달러(2626억원)에 게임플래너닷에이아이(GamePlanner.AI)를 인수했다고 보도했다. 에어비앤비가 공개적으로 인수합병을 한 것은 처음인 걸로 알려졌다.

CNBC에 따르면 이 스타트업의 핵심 인물은 애덤 샤이어. 애플이 인수한 '시리'의 공동창업자이자 삼성 '빅스비' 개발에도 참여한 AI 전문가다. 샤이어는 시리 매각 후 애플의 모바일 소프트웨어 부문 부사장을 지냈다. 이후 AI플랫폼 비브랩스의 CTO(최고기술책임자)를 맡았으며 삼성전자 (72,500원 ▼200 -0.28%)가 비브랩스를 인수한 뒤 '빅스비' 탄생에 기여했다. 때문에 미국 업계에서도 이번 인수를 주목한다.

에어비앤비는 AI가 사용자 특성을 학습해 맞춤형으로 여행을 도와주는 기술을 개발 중이다. 여기에 게임플래너닷에이아이의 기술을 접목할 전망이다.

브라이언 체스키 에어비앤비 CEO(최고경영자)는 "게임플래너닷에이아이가 특별한 건 AI, 디자인, 커뮤니티 분야의 전문성을 결합했다는 점"이라며 "에어비앤비는 이들과 함께 최고의 인터페이스와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폰 쓰고 싶지만 비싸"…리퍼폰 업체 투자 몰려


애플 아이폰15시리즈 국내 공식출시 /사진=임한별(머니S)
애플 아이폰15시리즈 국내 공식출시 /사진=임한별(머니S)
고기능을 갖춘 새 스마트폰이 쏟아지지만 가격부담이 적잖다. 아이폰15는 국내에서 대당 200만원 안팎의 가격으로 논란이 됐다. 세계적으로도 비슷한 추세다. 중고 또는 예전에 출시된 모델을 새것처럼 정비한 '리퍼폰' 판매가 증가세다.

미국 크런치베이스는 "지난 주 오스트리아 비엔나의 리퍼폰 구매플랫폼 리퍼브드(Refurbed)가 시리즈C 투자 라운드에서 5700만달러를 유치했다"고 전했다. 이어 "올해 이 분야의 대규모 투자소식 중 하나"라며 "스웨덴에서 브라질 상파울루, 미국 실리콘 밸리에 이르는 스타트업 최소 8곳이 수백만 달러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보도했다.

여기엔 리퍼비(UAE), 스와피(핀란드) 등 다양한 기업이 포함된다. 비즈니스 모델은 다양하다. 프랑스 기업 백마켓(Back Market)은 스마트폰 제조사가 더이상 마케팅하지 않는 모델을 취급한다. 핀란드 기업 스와피 또한 출시 후 몇 년 지난 모델을 대당 수백 달러 수준에 판매한다. 일부는 소비자들끼리 중고품을 사고팔도록 플랫폼을 제공하기도 한다.

리퍼브 업체들의 홍보는 간단명료하다. 소비자에겐 "비용을 아낄 수 있다", 생산자에겐 "폐기물 매립을 줄여 환경에 도움이 된다"고 하는 식이다. 크런치베이스는 "전세계 휴대폰 및 전자기기 소비자들의 지향은 비슷하다"며 "최신, 최고의 제품을 원하지만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을 사야 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