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생활고 고백했던 前 아이돌 가수…"월매출 1억 식당의 점장 됐다"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9,434
  • 2023.11.18 11:05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생활고를 토로했던 그룹 '제국의 아이들' 출신 태헌이 안정적인 경제 활동 중인 근황을 전했다.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은 지난 17일 '돼지김치집 일 다니며 월 500 버는 제국의 아이들 멤버, 최신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태헌이 출연했다. 앞서 태헌은 지난 7월 "쿠팡 물류센터에서 일하고 있다"며 "주 6일 일해서 64만원 정도 벌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태헌은 이번 영상에서 "지금은 한 식당에서 근무하고 있다"며 "많은 분이 생활고를 걱정해 주셨는데 여기서 일한 뒤 (경제적으로) 나아졌다. 잘 먹고 다녀서 체중도 7㎏ 정도 늘었다"고 했다.

식당의 점장까지 됐다는 태헌은 "한 달에 인센티브까지 합치면 500만원 정도 받는다"며 "식당의 월매출이 1억4000만원 정도라 인센티브를 꽤 많이 받는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태헌은 지난 7월 생활고 고백 이후 제국의 아이들 동료들에게도 많은 연락이 왔다고 했다. 그는 "박형식이 연락 와 괜찮냐고 물어보더라"며 "내가 '부끄러운 형이 돼 미안해'라고 말했다. 그랬더니 형식이가 '뭐가 부끄럽냐? 난 형이 제일 멋있다'고 응원해줬다"고 했다.

이어 태헌은 "임시완 형에게도 연락받았다"며 "마음이 아파 눈물 흘리면서 (영상을) 봤다고 하더라. 형이 영화 '1947 보스톤' 시사회에 초청해 줘서 참석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광희 형은 늘 나를 응원해 주는 사람"이라며 "정말 고마운 한결같은 형"이라고 했다. 앞서 태헌은 자신의 생일에 갑자기 광희가 연락해 용돈을 주며 격려해 줬다고 밝힌 바 있다.

태헌은 최근 뮤지컬과 예능 프로그램에 섭외됐다는 소식도 알렸다. 그는 "모든 일이 다 꿈만 같다"며 "솔직히 하루하루 사는 게 누구나 다 힘들지 않냐? 남들에게 부끄럽지 않게 최선을 다해 살겠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