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박지윤 이혼 최동석 '강하고 담대하라' 또 의미심장 글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7,422
  • 2023.11.19 17:12
  • 글자크기조절
/사진=최동석 인스타그램
/사진=최동석 인스타그램
박지윤 KBS 전 아나운서의 전남편 최동석이 또 한 번 의미심장한 글을 게시했다.

최씨는 지난 18일 인스타그램에 "강하고 담대하라. 두려워하지 말며 놀라지 말라. 네가 어디로 가든지 네 하나님 여호와가 너와 함께 하느니라"라는 성경 구절을 써 올렸다.

구약 성경 여호수아 1장 9절 구절이다. 형으로부터 받은 메시지라고 했다.

최씨는 KBS 아나운서 30기 입사 동기 박지윤과 2009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두 사람이 최근 이혼한 사실이 알려진 직후 박지윤은 자신에 대한 불륜설을 퍼트린 유포자 5인을 고소했다.

최동석은 "많은 억측과 허위사실이 돌아 이를 바로잡고 일부의 자제를 촉구한다"며 "마치 아내의 귀책인 것처럼 조작되고 왜곡된 부분을 바로잡고자 하며 이런 억측이 계속된다면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도 알쏭달쏭한 문구로 세간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지난 16일 "사람은 두려우면 말이 길어진다"라는 글을 남겼다가 지웠다. 이전에는 MC딩동과 재회한 사진을 공개하며 "요즘 일부러 사람들을 만나는 건 한 가지 생각에만 편향되지 않기 위함이다"라며 "모든 비정상적인 것들이 바로잡힐 때까지 깨어 있어야 하고 냉정해져야 하며, 날이 서 있어야 한다"라고 전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