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기 봐주러 온 시부모…아내가 CCTV를 달았습니다"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4,918
  • 2023.11.20 07:06
  • 글자크기조절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육아를 도와주는 시부모를 감시하려는 목적으로 집 안에 CCTV를 설치한 며느리의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집에 CCTV 설치한 아내'라는 제목의 글이 화제가 됐다. 글 작성자인 남편 A씨는 "1년 전 둘째를 낳고 아내는 얼마 전 복직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맞벌이 중이라 제 부모님이 아침 일찍 저희 집에 방문해 둘째를 봐주고 있다. 첫째는 어린이집 다니는데, 하원도 저희 부모님이 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최근 A씨 집 거실에서 CCTV가 발견되면서 아내와의 갈등이 빚어졌다. A씨는 "아내가 상의 없이 거실에 CCTV를 설치했고 아버지가 이를 발견하셨다"며 "'시부모가 애한테 해코지라도 할까 봐 의심한 거 아니냐'고 불쾌해하셨다"고 전했다.

아내는 "혹시 사고 날까 봐 얼마 전 CCTV를 설치했다"고 해명했지만, 아내의 친정 부모가 첫째 아이를 돌봐줄 당시에는 CCTV는 없었다.

A씨는 "아내가 이번엔 불안했다며 설치했다는데 저희 부모님 의심한 것 같아 기분이 좋지 않다"며 아내의 심리가 이해되는지 누리꾼에게 객관적 조언을 구했다.

사연을 접한 이들은 "적어도 (CCTV) 달기 전에 얘기했어야 한다" "시어머니가 아니라 동네 아주머니가 봐주는 거라도 미리 말하고 양해를 구했어야 옳다" "그냥 시댁을 무시하는 건데 나 같으면 같이 못 산다" "정떨어진다. 저런 사람들이 반대 상황이면 남편한테 더 난리 친다" 등 대부분 A씨에 공감하는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