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스윙, 전동킥보드 최고속도 25→20km/h로…"안전 강화"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0 17:30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더스윙, 전동킥보드 최고속도 25→20km/h로…"안전 강화"
공유 모빌리티 플랫폼 더스윙이 20일 자사의 공유형 전동킥보드 최고속도를 25km/h에서 20km/h로 낮춘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안전성을 높이고 업계의 인식을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법적으로 최대 25km/h의 속도를 낼 수 있는 공유 전동킥보드는 인도에서는 빠르고 차도에서는 느려 안전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이에 지난 2월부터 자체적으로 최고속도를 15, 20, 25 km/h로 제한한 주행모드를 운영해온 결과, 전체 이용자의 70%가 15~20km/h로 주행했으며, 사고율은 0.00089%를 기록했다.

업계에 따르면 스웨덴, 덴마크, 독일, 헬싱키 등 PM(퍼스널 모빌리티)가 활성화된 국가·도시들은 국내처럼 '자동차 운전면허'를 의무화하는 대신 전동킥보드의 속도를 20km/h 이하로 제한해 사고율을 낮추고 있다.

더스윙은 이번 속도 저감정책을 서울, 부산 등 직영 킥보드 뿐 아니라 전국의 지역파트너 사업자들이 운영하는 킥보드에도 적용하기로 했다.

더스윙 신영섭 COO는 "전국 각지의 파트너사업자들도 각 지자체들의 안전성 확보 요구를 꾸준히 들어왔기에 변경된 속도 정책에 모두 동의했다"며 "속도 저감은 지역별로 순차적으로 적용되며 12월이면 전국의 모든 스윙 킥보드의 최고 속도는 20km/h가 될 것"라고 밝혔다.

김형산 더스윙 대표는 "사용자들의 운전경험과 안전의식 변화 등으로 전동킥보드 운영 규모 대비 사고율은 줄어들고 있다"며 "이를 더 낮추기 위해 업계 선도 기업으로서 선제적으로 속도를 줄이기도 결정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