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차고에 버려진 강아지, 눈물 '그렁그렁'…쪽지 한장 덩그러니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0 16:47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동물보호연대
/사진제공=동물보호연대
한 보호자가 이사 간다는 이유로 키우던 반려견을 차고에 버린 사실이 알려져 공분이 일고 있다.

최근 비영리 단체 동물보호연대는 공식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구조된 유기견 '봉봉'의 사연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봉봉이는 빈집에 있는 차고 안에서 줄에 묶인 채 발견됐다. 옆집 이웃이 이사하면서 봉봉이를 데려가지 않고 묶어 두고 간 것이다.

봉봉이와 함께 놓여있던 메모에는 '울 똘똘이 좀 잘 돌봐주세요. 이사 가는 바람에^^♡'라고 적혀 있었다.
/사진제공=동물보호연대
/사진제공=동물보호연대
단체는 봉봉이라는 새 이름을 지어준 뒤 "눈물이 그렁그렁한 아가야. 봉봉이로 다시 살자"고 밝혔다. 또 봉봉이를 3개월간 임시 보호 해줄 가정을 찾고 있다며 "3주가 지났지만 입양 가지 못하고 있다. 보호소에서는 매주 안락사를 시행한다"고 호소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하트 붙인 거 보고 눈을 의심했다", "버린 사람도 자식들이 이사 갈 때 똑같이 버려지길", "누구 보고 키워달라고 유기한 거냐", "저래 놓고 이사 간 집에서 행복하길 바라겠지", "끝까지 책임지지 못하면 키우지 마라" 등 댓글을 남기고 있다.

2014년부터 동물 유기를 방지하기 위해 '반려동물 등록제'가 시행되고 있지만, 아직 한 해에 10만마리 내외 동물들이 버려지고 있다.

농림축산검역본부의 '2022년 반려동물 보호·복지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동물보호센터가 구조한 반려동물은 총 11만3440마리다. 이 중 3만1182마리(27.5%)가 입양됐고 △자연사 3만490마리(26.9%) △인도적 처리(안락사) 1만9043마리(16.8%) △소유주 반환 1만 4031마리(12.4%)로 나타났다.

반려동물을 유기할 경우 동물보호법 제97조에 따라 3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묶음상품이 더 비싸다니…온라인 '단위 가격' 표시 의무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