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학재號' 인천공항, 해외공항과 '전략적 협력망' 넓힌다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1 08:00
  • 글자크기조절

인천공항공사, 국제기구 ACI·베트남공항공사와 전략적 협력관계 구축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이달 19일 오만 무스캇에서 국제공항협의회(ACI) 세계본부의 루이스 펠리페 디 올리베이라 사무총장과 만나 ACI의 글로벌 프로젝트인 '에어포트 쉐어(Airport Share)' 시범사업에 참여하기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이달 19일 오만 무스캇에서 국제공항협의회(ACI) 세계본부의 루이스 펠리페 디 올리베이라 사무총장과 만나 ACI의 글로벌 프로젝트인 '에어포트 쉐어(Airport Share)' 시범사업에 참여하기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국제무대로 영향력을 확대한다. 국제기구를 포함해 해외공항 기관과 전략적 협력관계를 강화하면서다. 공항공사는 국제공항협의회(ACI), 베트남공항공사와 연이어 협력관계를 각각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이학재 공사 사장은 이달 20일 오만 무스캇 소재 주메이라 호텔에서 개최된 'ACI 아태.중동지역 이사회'에 ACI 아태이사 자격으로 참석했다. 인천공항은 이사회에 앞서 ACI, 베트남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글로벌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우선 이 사장은 ACI 세계본부의 루이스 펠리페 디 올리베이라 사무총장과 만나 ACI의 글로벌 프로젝트인 '에어포트 쉐어(Airport Share)' 시범사업에 참여하기로 했다. ACI가 추진 중인 에어포트 쉐어는 글로벌 여객경험 개선 프로젝트로 여객이 모바일 앱을 통해 주요 공항의 실시간 혼잡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ACI는 2024년 정식 서비스 출시 전 시범운영을 위해 인천공항을 포함한 스마트 서비스 선도 20여 개 공항과 협력관계를 맺고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공사는 ACI 측에 인천공항의 실시간 여객 혼잡도 현황 자료를 공유하는 등 구체적인 협력관계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정식 서비스 때는 세계 주요 공항의 실시간 여객현황 자료를 모바일 앱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 이 사장은 베트남공사의 득 훙 응웬 부사장과도 면담을 갖고, '여객수요 증대를 위한 공동 프로모션 협력 협정'을 맺었다. 이번 협력 협정으로 내년 1분기 중 인천공항과 하노이공항, 호치민공항 등 베트남 2개 공항은 각국의 관광 홍보영상을 교차 상영하는 등 여객 증대를 위한 공동 프로모션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은 베트남 여객들이 선호하는 주요 방문지 중 하나다. 공사는 이번 베트남공사와의 공동협력에 이어 향후 태국공항공사, 이스탄불공항과도 협력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 사장은 "코로나19(COVID-19) 방역 완화로 글로벌 항공 수요 급증으로 해외공항 간 교류협력 필요성이 어느 때보다 증가하고 있다"며 "국제기구, 해외공항과 협력관계를 확대해 코로나 이후에 걸맞은 새로운 공항 패러다임을 주도해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드값 월 300만원이 석달 후 460만원으로…"리볼빙 주의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