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임예진, '전처불륜 이혼' 강남길에 소개팅 주선했지만…'커플 불발', 왜?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460
  • 2023.11.20 20:25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배우 강남길이 이혼 후 재혼 생각은 단 한 번도 해보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는 강남길과 그의 절친 임예진이 함께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강남길은 "재혼 생각은 절대로 없다"고 밝혔다. 그 이유는 아이들이었다.

강남길은 "아이들이 다 장성해서 결혼하고, 둘째도 결혼시켜야 한다. 그래서 조심해야 한다. 자식들이 결혼할 때까지 생각해야 하니까 조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임예진은 강남길에 대해 "아이들에게만 헌신적이다"라며 "오빠는 오빠고, 애들은 애들이다. 오빠도 오빠를 위해서 살아봐라"라고 조언했다.

이에 강남길은 "(이혼한) 2000년 이후 재혼에 대한 마음의 문이 닫혔다"면서도 "나도 나를 위해 살고 있다"고 답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임예진은 과거 강남길의 이혼 후 몰래 소개팅을 주선하려 했지만 커플로 이어지지는 않았던 이야기를 전했다.

임예진은 "한번은 친한 선배가 강남길 몰래 여자친구를 소개해주고 싶어서 같이 만나서 호텔 레스토랑에 식사를 하려고 했다. 주문하려는데 강남길이 '형, 돋보기를 안 가져와서 안 보여. 읽어봐'라고 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해 웃음을 안겼다.

강남길은 "드라마에서 보면 괜히 싫으면 뚱딴지같은 소리 하는 캐릭터가 있지 않나"라며 당시 엉뚱한 말을 했던 이유를 설명했고, "이혼 후 재혼 생각은 한 번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임예진은 과거 이혼으로 힘들어했던 강남길의 모습을 떠올리기도 했다.

임예진은 "강남길은 지금도 방송계에서 인기 스타다. 함께 하자는 역할도 많고 예능 프로그램도 많다. 하지만 자기 스스로 울타리를 쳐 놓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대사에 '이혼'이라는 단어가 있으면 그 말을 자기 입으로 올리기 싫다더라. 그 정도로 생각이 많이 갇혀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지금은 너무 많이 좋아졌다. 많이 웃고 유쾌해졌는데, 한동안 자신을 가둬놨던 시절이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남길은 2000년 결혼 14년 만에 이혼했다. 강남길 전 아내는 남성 2명과 불륜을 저질러 당시 간통죄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강남길은 이혼 당시를 떠올리며 "가정사 때문에 2000년에 아이 둘 데리고 영국에 갔다"고 고백했다.

그는 "영국 생활비도 비싸고 아이들을 대학교까지 못 보내겠더라"라며 "딱 4년간 공백을 가진 후 임예진과 드라마 '물꽃마을 사람들'에서 부부 역할을 했다. 4년 공백이 의외로 길고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