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北, 정찰위성 3차 발사 임박…日 "22일~내달 1일 사이 발사 통보"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1 06:51
  • 글자크기조절
북한이 두 번째 군사정찰 위성을 발사한 지난 8월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북한이 두 번째 군사정찰 위성을 발사한 지난 8월2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북한이 오는 22일부터 다음 달 1일 사이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통보했다고 일본 해안보안청이 21일 밝혔다.

NHK 등에 따르면 해상보안청은 북한 당국으로부터 22일 0시부터 12월 1일 0시 사이에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는 계획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낙하물이 우려되는 구역은 북한의 남서쪽 서해 해상 등 2곳과 필리핀 동쪽 태평양 해상 1곳이다. 이들 구역은 모두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 밖이다. 해안보상청은 이에 따라 항행 경보를 발령하고 해당 지역을 통과하는 선박을 상대로 낙하물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국제해사기구(IMO)는 회원국이 다른 회원국의 선박 항행 등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군사훈련 등을 할 경우 통보할 의무를 부과하고 있다. 북한은 IMO 정회원국이다.

국제사회는 북한의 위성 발사 시도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 과정의 일환으로 간주한다. 인공위성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로켓 추진체의 탑재물을 대기권 밖으로 쏘아 올린다는 점에서 기술적으로 동일하다.

북한이 인공위성 발사 계획을 사전에 통보한 건 이번이 여섯 번째다. 지난 5월과 8월에도 군사 정찰 위성을 발사했는데, 모두 예고 기간 첫날 이뤄졌다. 당시 발사된 위성체는 궤도 진입에 실패했다. 북한은 당초 10월에 3차 발사를 진행하겠다고 예고했지만 미뤄져 왔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정보 수집·분석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미국과 한국 등 관련국과 연계해 북한에 발사 중단을 강력히 요구하고, 만일의 사태에 철저히 대비할 것을 유관 부처에 지시했다. 이에 관계 부처 관료들은 이날 오전 합동 회의를 갖고 각 부처에서 수집한 정보를 공유한 뒤 향후 대응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도발적인 행위를 주시하고 대응하기 위해 역내 동맹국들과 함께 적절한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홍콩 ELS 가입자 20%, 65세 이상…90%가 재투자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