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컵라면 쏟았어요" 편의점 수상한 중학생들…CCTV 봤더니 "배신감"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1 06:48
  • 글자크기조절
최근 경북 구미시 상모동의 한 편의점에서 컵라면을 일부러 쏟은 뒤 점주가 계산대를 비운 사이 전자담배를 훔친 중학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YTN 갈무리
최근 경북 구미시 상모동의 한 편의점에서 컵라면을 일부러 쏟은 뒤 점주가 계산대를 비운 사이 전자담배를 훔친 중학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YTN 갈무리
편의점 야외 테이블에서 컵라면을 일부러 쏟아 점주를 밖으로 유인한 뒤 안으로 들어가 전자담배를 훔친 중학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21일 YTN에 따르면 최근 경북 구미시 상모동의 한 편의점에서 전자담배를 훔친 중학생 2명이 절도 혐의로 입건됐다. 이들은 만 14세로 '촉법소년' 기준을 갓 벗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상황이 찍힌 CC(폐쇄회로)TV 영상을 보면 교복을 입은 중학생 2명이 편의점 야외 테이블에 앉아 있다가 주위를 두리번거리더니 먹던 컵라면 그릇을 바닥에 쏟아버린다.

이들은 곧장 가게로 들어가 장난치다 음식을 쏟았다며 점주와 함께 밖으로 나갔다. 그 순간 소리 없이 뒤돌아서는 학생은 몰래 계산대에 가더니 전자담배 두 개를 훔쳐 달아났다.

이상한 느낌을 받은 점주가 CCTV를 확인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CCTV에는 이들이 전날에도 같은 수법으로 물건을 훔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점주 A씨는 "이틀 연속으로 같은 수법으로 그렇게 라면을 쏟았다고 하는 점에서 좀 이상한 점을 느꼈다. CCTV를 곧바로 돌려보니까 그런 절도 행위가 있었다"고 YTN에 말했다.

피해 금액은 많지 않지만 유사 범행을 우려해 경찰에 신고했다는 그는 "다칠까 염려돼서 순수한 마음에 치우러 갔었는데 학생들이 그렇게 절도 범죄를 저지를 거라고는 전혀 생각하지도 못했다. 거기에 대한 배신감이 든다"고 털어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