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다우닝가 합의' 나온다…한영관계, 140년만에 최고 수준 격상

머니투데이
  • 런던(영국)=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1 07:48
  • 글자크기조절

[the300]

[런던=뉴시스] 전신 기자 =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1.
[런던=뉴시스] 전신 기자 =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1.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양국 관계를 '글로벌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한다. 군사동맹은 아니지만 사실상 최고 수준의 협력관계로 한 차원 도약하는 의미다. 1883년 조선이 영국과 수교한 이후 140년 만에 양국 관계가 새로운 시대를 맞는다.

대통령실은 20일 밤(현지시간) 영국과 공동 발표를 통해 윤 대통령이 리시 수낙 총리와 양국 수교 140주년을 기념해 한영 간 미래 협력 방향을 담은 '다우닝가 합의(Downing Street Accord)'를 채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국 관계를 기존의 '포괄적·창조적 동반자 관계(Broad and Creative Partnership)'에서 '글로벌 전략적 동반자 관계(Global Strategic Partnership)'로 격상하는 게 골자다.

대통령실은 "다우닝가 합의는 북핵 등 한반도 문제에 대한 양국의 공동 입장을 강조하는 한편 우크라이나 사태, 인도-태평양, 중동지역 정세 등 글로벌 현안 대응에 대한 공동 의지도 담을 것"이라며 "또한 양국은 국제사회에서 규칙기반 질서를 강화하기 위해 유엔 안보리(안전보장이사회), G20(주요 20개국) 및 G7(주요 7개국) 등 다자 무대에서의 공조에도 합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윤 대통령은 이번 국빈 방문을 계기로 양국은 '전략적 사이버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사이버 위협 대응 역량을 강화하는 동시에 방위력 협력 파트너십 의향서 및 방산 공동수출 MOU(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방산협력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합동 훈련 확대와 함께 안보리 대북제재 이행을 위한 해양 공동순찰을 추진하는 등 국방·안보 분야 협력을 증진해 나갈 방침이다. 사이버 공간을 포함한 전방위적 안보협력을 강화한다.

[런던=뉴시스] 전신 기자 =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23.11.21.
[런던=뉴시스] 전신 기자 =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23.11.21.
경제협력도 새로운 수준으로 발전한다. 양국은 기존 한영 FTA(자유무역협정)를 개선하기 위한 협상을 개시하고 미래의 강력한 공급망을 구축하기 위해 양국 간 반도체 협력 MOU(양해각서)를 체결할 예정이다.

또 양국 정상은 거시 경제 이슈와 상호 투자촉진 논의를 위한 경제 금융 협력방안과 함께 AI(인공지능), 디지털, 원전, 우주과학, 바이오, 양자 기술, 해상풍력, 청정에너지 등 미래 산업 분야의 경제협력을 논의하면서 기후위기를 포함한 글로벌 현안에 대한 공동 대응 의지를 천명할 예정이다.

대통령실은 "이번 '다우닝가 합의' 채택 및 '글로벌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의 격상은 한영 양국이 140년간 다져온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양국 미래세대를 위해 양국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외교가 안팎에서는 '글로벌 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이 과거 영일동맹과 비슷한 수준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그만큼 관계가 가까워진다는 의미다. 찰스 3세가 대관식을 마친 이후 첫 국빈으로 대한민국 대통령을 초청했다는 사실도 우리나라를 향한 영국의 인식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찰스 3세는 즉위 당시 별도의 공간으로 미국, 중국, 인도 등 영국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8개 나라의 지도자를 초청했는데 이 때도 우리나라(한덕수 총리 참석)가 포함됐다.

영국이 이처럼 우리나라에 손을 내미는 건 결국 경제적 이유다. 영국은 브렉시트(유럽연합 탈퇴) 이후 새로운 글로벌 전략을 놓고 고민해왔고 인도태평양 지역의 핵심 협력국으로 대한민국을 선택했다는 해석이다. 우리나라처럼 반도체와 이차전지, 바이오, 원전, 방산, 통신, 조선, 자동차 등 거의 모든 산업에서 독보적 기술력과 제조능력을 갖춘 나라는 찾기 어렵기 때문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