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합의한 영상" 황의조 주장 반박한 전 연인…"거부해도 찍었다"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114
  • 2023.11.21 09:29
  • 글자크기조절
(인천공항=뉴스1) 민경석 기자 =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황의조가 19일 오전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2차전 중국과의 경기를 치르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2023.11.1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인천공항=뉴스1) 민경석 기자 =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황의조가 19일 오전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2차전 중국과의 경기를 치르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2023.11.1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성관계 영상을 불법 촬영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 조사를 받은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가 합의하에 영상을 찍은 것이라고 주장한 가운데 피해자 측은 "촬영에 동의한 적이 없고 이를 거부해도 황씨가 불법 촬영을 반복했다"고 반박했다.

피해자의 법률대리인 이은의 변호사는 21일 입장문을 통해 "피해자는 당초 황씨가 촬영하는 경우 이에 동의한 바가 없었다"며 "이런 일들을 아는 경우 싫다는 의사를 밝히며 촬영한 직후 지워달라고 요구했다. 황씨가 이를 동의받았다고 임의로 생각할만한 상황도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로도 피해자의 거부 의사 표현과 삭제 요구가 계속 있어왔지만 (황씨가) 이를 무시했고 불법 촬영이 반복됐다"며 "그런 상황에서 피해자가 할 수 있었던 일은 황씨에게 촬영물을 삭제해달라고 계속 부탁하는 것뿐이었다"고 했다.

이 변호사는 또 "피해자는 화도 나고 불안했지만 황씨가 불법 촬영물들을 가지고 있으니 혹여라도 이를 유출할까 걱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피해자는 유출에 대한 두려움으로 황씨에 대해 거칠게 화를 내거나 신고하기도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자가 과거 황씨와 잠시 교제한 적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당시나 그 후로나 영상의 촬영에 동의한 바가 없었고 계속해 삭제해달라고 청해왔다"고 재차 밝혔다.

이어 "그런데도 황씨는 잘못을 돌아보고 반성하는 대신 '전 연인과 합의 하에 촬영된 영상'이라는 거짓말을 함으로써 피해자 마음에 돌이킬 수 없는 상처와 트라우마를 남겼다"며 "피해자는 여전히 불안하고 힘겨운 상황이지만 잘못을 바로잡고 더 이상의 피해를 근절하겠다는 간절함으로 입장을 밝힌다"고 했다.

(서울=뉴스1) 김성진 기자 =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황의조가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5-0으로 승리한 후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3.11.1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울=뉴스1) 김성진 기자 =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황의조가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5-0으로 승리한 후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3.11.1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황씨는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 18일 서울경찰청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황씨는 상대방의 동의 없이 성적 장면 등을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그러나 황씨는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 황씨의 법률대리인은 전날 입장문을 내고 "(영상은) 당시 연인 사이에 합의된 영상"이라며 "현재 해당 영상을 소지하고 있지도 않고 유출한 사실도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황의조 선수는 지난 5월7일 이후 지속적인 협박에 시달려 왔다"며 "협박범은 선수와 과거 연인의 영상을 불법 유출했다. 이후 동일인인지 확신할 수 없는 자의 무차별적인 유포와 금전 요구도 있었다"고 했다.

지난 6월 황씨의 전 연인이라고 주장한 A씨는 황씨가 다수의 여성과 관계를 맺고 피해를 주고 있다며 황씨가 한 여성과 성관계하는 동영상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공유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16일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황씨는 현재 2026 북중미월드컵 예선 경기를 위해 중국에 머무르고 있고 경기 후 소속팀 복귀를 위해 영국으로 출국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내년, 다시 없을 기회 온다"…20조 굴려본 펀드매니저의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