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포·구리·고양시장 잇따라 만난 오세훈 "메가시티 확대할 시점"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1 08:53
  • 글자크기조절

서울-고양 공동연구반 꾸려 객관적·과학적 분석..오세훈 "편입 통합연구반 별도 구성"

오세훈 서울시장(왼쪽)과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이 21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메가시티 관련 논의를 하기 위해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2023.11.21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왼쪽)과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이 21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메가시티 관련 논의를 하기 위해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2023.11.21뉴스1
"(경기) 김포와 구리, 고양 등 관련 지방자치단체와 서울시가 모두 참여하는 '편입 통합연구반(가칭)'을 별도 구성해 연구를 종합적으로 확장하는 것이 필요하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서울시청에서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을 만나 서울 편입에 대한 고양시의 공식 입장을 듣고 이 같이 말했다. 오 시장이 주변 도시의 서울 편입을 두고 다른 지방자치단체장과 만난 것은 김병수 김포시장과 백경현 구리시장에 이어 세 번째다.

오 시장은 "서울과 고양시도 공동연구반을 꾸려 객관적·과학적인 분석을 진행하고, 그 결과를 양 도시 시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개별 지자체와의 '공동연구반' 운영을 통해 양 지자체의 행정·재정·조직 등 기초 현황과 편입 문제점, 장애요인 등에 대한 심층 분석을 진행할 방침이다.

오 시장은 "추후엔 김포와 구리, 고양 등 관련 지자체와 시가 모두 참여하는 '편입 통합연구반'을 별도 구성해서 연구를 종합적으로 확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이 시장은 "메가시티 논의를 '수도권 재편'으로 규정, 국가 경쟁력을 제고하는 큰 틀에서 정부를 포함한 다자협의체를 통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고양에서 서울로 통근·통학하는 인원은 약 16만 명으로, 서울에 인접한 지자체 중 가장 많을 뿐만 아니라 서울과 6개 자치구를 접한 가까운 이웃 도시"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고양시는 수도권 재편에 적극 참여하고, 이를 위해 시민 의견을 폭넓고 진지하게 모아나갈 계획이다.

오 시장은 "메가시티 논의는 이해관계가 첨예한 수도권 광역 도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최적의 기회"라면서 "진정한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한다면 메가시티 논의를 수도권뿐만 아니라 부울경(부산·울산·경남)과 광주권, 대구, 경북권, 대전, 충청, 세종 등 지방으로도 진지하게 확장해야 할 시점이 됐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묶음상품이 더 비싸다니…온라인 '단위 가격' 표시 의무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