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中 부동산 50개사 '화이트리스트' 나온다…시장 살리기 '2번째 화살'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우경희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1 09:56
  • 글자크기조절

인민은행·금감총국 등 심포지엄서 "초안 작성 중"…"주요은행 부동산 대출 늘리라" 지침도

A worker welds on a construction building in Beijing, Monday, Aug. 22, 2022. Asian stock markets were mixed Monday after China cut an interest rate that affects mortgage lending while investors looked ahead to this week's Federal Reserve conference for signals about more possible U.S. rate hikes to cool surging inflation. (AP Photo/Andy Wong) /사진=ap 뉴시스
A worker welds on a construction building in Beijing, Monday, Aug. 22, 2022. Asian stock markets were mixed Monday after China cut an interest rate that affects mortgage lending while investors looked ahead to this week's Federal Reserve conference for signals about more possible U.S. rate hikes to cool surging inflation. (AP Photo/Andy Wong) /사진=ap 뉴시스
중국 정부가 부동산 우량기업을 중심으로 50개사를 추린 이른바 '화이트리스트'를 만들고 본격적인 신용과 자금조달 지원에 나서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주요 은행에 대해 부동산 대출 증가율도 평균 대출 이상으로 끌어올릴 것을 주문했다. 정부가 시장 유동성 공급에 이어 직접적인 우량 부동산 기업 지원에 나서면서 관심이 집중된다.

21일 중국 현지언론 보도에 따르면 중국 금융당국은 지난 17일 금융기관 심포지엄을 주재하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중국국영은행인 인민은행과 국가금융감독관리총국, 중국금융감독관리위원회가 공동 개최했다. 개최기관의 면면을 볼 때 논의 내용은 유관 기업과 기관들에게는 사실상 즉시 이행 명령이나 다름없다는 해석이 나온다.



"두 번째 화살 쏴라" 행동 나서는 中 금융당국


중국 내수경기 부진이 길어지면서 중국경제 하강국면이 예상보다 장기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중국 베이징 시내 관광지 중 하나인 난뤄구샹(남라고항)을 찾은 중국인들의 모습. /사진=베이징(중국)=우경희 특파원
중국 내수경기 부진이 길어지면서 중국경제 하강국면이 예상보다 장기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중국 베이징 시내 관광지 중 하나인 난뤄구샹(남라고항)을 찾은 중국인들의 모습. /사진=베이징(중국)=우경희 특파원
이에 따르면 중국 금융금융당국은 부동산 개발업자 화이트리스트 초안을 작성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유와 민간 부동산기업 50곳이 포함된다. 이들은 상장기업을 중심으로 신용과 채권, 자본조달 등을 지원받게 된다. 중국 정부는 당초 지켜야 할 우량 부동산 기업 리스트를 별도로 작성,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50개 화이트리스트는 이 범위를 상당폭 키운 것으로 해석된다.

한 대형 국영은행 관계자는 중국 현지 경제매체 차이신에 "일부 은행은 이미 주요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마케팅에 대해 이 화이트리스트를 적용하기 시작했다"며 "우리도 인민은행이 공식적으로 목록을 발행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화이트리스트 외에도 국영은행을 포함한 주요 은행들이 부동산 관련 대출을 늘려야 한다는 내용도 논의됐다. 현지 언론은 △주요은행의 부동산 대출 증가율이 전체 은행 평균 부동산대출 증가율보다 낮아서는 안 되며 △비국유부동산기업의 공공대출 증가율은 주요은행의 부동산 대출 증가율보다 높아야 하며 △비국유부동산기업의 각자 담보대출 증가율은 주요은행의 담보대출 증가율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이는 주요은행이 앞장서서 부동산 기업에 대한 대출을 늘리고, 특히 비국유부동산기업의 공공대출과 은행 담보대출을 늘려주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또 정상적으로 운영되는 부동산 회사에 대해 대출이 철회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 가지 대출기준 제시와 화이트리스트는 각각 첫 번째와 두 번째 화살을 의미한다. 중국 정부의 부동산 부양책은 '세 개의 화살'이라고 불리는데 각각 첫 번째는 대출 강화를, 두 번째는 신용과 채권발행 지원을, 세 번째는 주식발행 지원을 의미한다.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중국 금융당국은 두 번째 화살 단계에 접어들고 있음을 공식화한 것으로 해석된다.



"민간기업 부실 국유기업으로 확산하면 위험"


중국 베이징 최고 중심가인 궈마오 인근에서 대형 오피스 빌딩을 신축하는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타워크레인들이 바삐 자재를 옮기는 모습. /사진=베이징(중국)=우경희 특파원
중국 베이징 최고 중심가인 궈마오 인근에서 대형 오피스 빌딩을 신축하는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타워크레인들이 바삐 자재를 옮기는 모습. /사진=베이징(중국)=우경희 특파원
부동산은 잘 알려진 대로 중국 경제의 가장 큰 뇌관 중 하나다. 중국 정부는 지난 20일 기준금리인 LPR(대출우대금리)을 역대 가장 낮은 3.45%로 석 달 연속 동결했다. 수출경쟁력 약화와 외화자금 이탈이 우려되는 상황에서도 금리를 묶으면서 부동산 시장을 포함한 자본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주중 한국대사관 고위관계자는 "중국 국내 소비나 제조업 등은 마이너스 수치가 소폭 감소하고 있지만 부동산을 포함한 투자는 계속해서 하강하고 있다"며 "중국 정부의 금리 동결은 17여년 만에 위안화 환율이 달러 대비 최저 수준으로 평가절하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유동성 공급 기조는 계속 이어가겠다는 중국 정부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중국 정부가 화이트리스트 작성으로 부동산 시장 지원 의지를 보다 구체화했다는 해석도 나온다. 지속적인 규제완화에도 불구하고 부동산 시장 신용위험이 사라지지 않는 데다 오히려 부실이 우량기업으로까지 전이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현지증권사 연구원은 "중국 부동산 업계에서 두드러지는 동향은 민간부동산 회사에서 국영·민간 혼합소유 부동산 회사로 위험이 확산되는 것"이라며 "부동산 수급 취약 상황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결국 위험은 국영기업으로 확산될 것이며 전체 시장의 위험도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