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北, 위성 이르면 내일 발사 통보...美 핵항모, 부산 앞바다로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1 09:25
  • 글자크기조절

[the300]

= 미 항공모함 칼빈슨호  (C) AFP=뉴스1
= 미 항공모함 칼빈슨호 (C) AFP=뉴스1
북한이 이르면 오는 22일 군사정찰위성을 쏘겠다는 계획을 일본 정부에 공식 통보한 가운데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함(CVN)이 부산작전기지에 21일 입항했다.

우리 해군은 미 해군 제1항모강습단의 항공모함 칼빈슨함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기 위해 이날부산작전기지에 입항했다고 밝혔다.

미 해군 제1항모강습단의 방한은 제1차 한미 핵협의그룹(NCG) 회의와 제55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 등을 통해 한미가 합의한 '미국 전략자산의 정례적 가시성 증진'과 '한미가 함께하는 확장억제' 공약을 행동화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이번 항모강습단의 입항 소식이 알려지기 전 일본 정부는 북한으로부터 '위성발사체 발사 계획'을 통보받아 항행경보를 발령했으며 우리 해양수산부도 일본 측의 정보를 기반으로 국립해양조사원을 통해 항행경보를 발령했다. 일본은 국제해사기구(IMO)에서 일본과 우리나라가 속한 구역(NAVAREA XI)의 조정국을 맡고 있어 긴급 사항을 전파해 왔다.
(서울=뉴스1) =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 강호필 중장이 20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실에서 북한 군사정찰위성 발사 대비 대북 경고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국방일보 제공) 2023.11.2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울=뉴스1) =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 강호필 중장이 20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실에서 북한 군사정찰위성 발사 대비 대북 경고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국방일보 제공) 2023.11.2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일본해상보안청 항행경보에 따르면 북한 측이 위성 발사를 예고한 기간은 22일부터 다음달 1일 사이다.

아울러 북한 측은 위성 발사체 잔해물 등 낙하 가능성이 있다며 북한에서 남서쪽인 서해 해상 등 2곳과 필리핀 동쪽 태평양 해상 1곳을 주의 구역이라고 통보했다. 이는 모두 우리 영해 밖이다. 전날 강호필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육군 중장)은 북한 군사정찰위성 발사 관련 대북 경고성명을 내고 "북한이 한미동맹과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이른바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강행하려고 하고 있다"며 "만약 북한이 이 같은 우리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강행한다면 우리 군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는 데 필요한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했다. 북한 군사정찰위성이 정부가 검토 중인 9·19 남북군사합의 효력 정지 안건에 영향을 미칠 중차대한 문제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측은 대남 감시 능력 강화를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두 차례 군사정찰위성을 쐈다가 실패한 뒤 세번째 발사를 예고해 왔다.

김지훈 해군작전사령부 해양작전본부장(해군 준장)은 "이번 미국 제1항모강습단 방한은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한미동맹의 굳건한 연합방위태세와 단호한 대응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양국의 해군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지금 당장 싸워도 이길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갖춰 나가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