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갤럭시, 유럽서 1위 지켰지만…출하량 12년만에 '최저'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1 09:40
  • 글자크기조절
1일 서울 강남구 삼성 강남스토어에 '갤럭시Z플립5 레트로' 제품이 진열돼 있다. '갤럭시Z플립5 레트로'는 512GB 스토리지 모델로 한국,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호주 등 6개 국가에서 한정 출시된다. 2023.11.1/뉴스1
1일 서울 강남구 삼성 강남스토어에 '갤럭시Z플립5 레트로' 제품이 진열돼 있다. '갤럭시Z플립5 레트로'는 512GB 스토리지 모델로 한국,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호주 등 6개 국가에서 한정 출시된다. 2023.11.1/뉴스1
삼성전자 (72,600원 ▲1,100 +1.54%)는 올해 3분기 유럽 스마트폰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브랜드였지만, 시장 전반의 침체로 2011년 이후 가장 낮은 3분기 출하량을 기록했다.

20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보고서에 따르면, 유럽의 올 3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11% 감소했다.

보고서는 "서유럽은 회복세지만, 동유럽은 경제 및 지정학적 도전이 계속되면서 출하량이 계속해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얀 스트리작은 "경제 상황은 여전히 어렵고, 소비자들은 그 어느 때보다 오랫동안 스마트폰을 쓰고 있다"고 시장 침체 배경을 평가했다.

브랜드별 시장 점유율(출하량 기준)에서는 삼성이 32%로 여전히 유럽 1위를 지켰다. 그러나 전년 동기로는 2%포인트(p) 하락했다. 또 시장 전반의 침체로 출하량은 전년동기대비 15% 감소, 2011년 이후 가장 낮은 3분기 출하량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애플도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3% 감소하며 2014년 이후 9년 만에 가장 낮은 3분기 출하량을 기록했다. 그러나 경쟁사들이 더욱 고전하면서 유럽 시장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2%p 높은 24%를 기록했다.

샤오미의 점유율은 22%로 1년 전과 같았다. 동유럽 지역에서 높은 인기를 끌었다. 전쟁 이후 러시아 영업이 어려워진 삼성전자와 애플의 공백을 차지했다.

이밖에 유럽 시장 점유율 4위는 4%의 리얼미, 5위는 3%의 아너였다. 마찬가지로 러시아에서 삼성·애플의 빈자리를 공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