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생일 열흘 앞두고" 26살 막내딸, 교통사고로 뇌사…4명 살리고 떠났다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1 10:53
  • 글자크기조절

초록불에 횡단보도 건너다 사고
뇌사 장기기증으로 4명에게 새생명

장기기증자 박래영씨(여·26)/사진제공=한국장기조직기증원
장기기증자 박래영씨(여·26)/사진제공=한국장기조직기증원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이 지난달 13일 고대구로병원에서 박래영씨(여·26)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4명의 생명을 살리고 떠났다고 21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9월18일 출근을 위해 나섰다가 사고를 당했다. 집 앞 횡단보도에서 초록 불에 길을 건너던 중 차에 치였다. 운전자가 서류를 줍는다며 브레이크 대신 액셀러레이터를 밟은 게 원인이었다.

박씨는 의식을 잃은 채 병원으로 옮겨졌다. 하지만 의료진의 적극적인 치료에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에 빠졌다. 이후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 간장, 신장(좌·우)을 기증해 4명의 생명을 살렸다.

가족은 갑작스러운 사고로 26살의 어린 딸이 다시는 일어날 수 없다는 사실을 믿을 수 없었다. 더구나 그날 4명의 사람이 다쳤는데 박씨를 제외한 3명은 간단한 찰과상에 그쳤기에 슬픔이 더 크게 다가왔다.

한 달 넘는 시간을 의식 없이 쓰러져 있던 박씨를 보며 가족들은 결국 떠나보내야 할 순간이 왔다는 것을 알았다. 남에게 베풀길 좋아하는 딸이었기에 다른 누군가를 살릴 수 있는 장기기증을 선택했을 것 같아 기증을 결심했다고 했다.
장기기증자 박래영씨(여·26)/사진제공=한국장기조직기증원
장기기증자 박래영씨(여·26)/사진제공=한국장기조직기증원
경기도 안양에서 1남 2녀 중 막내로 태어난 박씨는 밝고 활동적이고 어려운 사람에게 먼저 다가가는 따뜻한 사람이었다. 사람을 좋아하고, 시간이 생기면 헌혈과 봉사를 하며 다른 사람들에게 베푸는 것을 좋아했다. 연구소 회계, 동물병원, 요식업 등에서 일하며 자기 계발과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찾아 일하는 성실한 스타일이었다.

박씨의 어머니 이선숙씨는 "래영아, 엄마가 하늘나라 편지에 하루도 빠지지 않고 너에게 글을 쓰고 있어. 네가 그랬잖아. 파랑새 엽서를 엄마한테 써주면서 파랑새처럼 행복하게 살라고, 엄마도 파랑새처럼 살 테니까 너도 하늘나라에서 아프지 말고 행복했으면 좋겠어. 사랑해. 그리고 고마워."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삶의 마지막 순간에 다른 누군가를 위해 생명나눔을 실천해 주신 기증자와 기증자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기증자를 그리워하며 어머니와 언니가 마음의 편지를 전하는 영상은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유튜브에서 시청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