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최강욱 암컷' 발언에 민주당 "논란될 발언 자제해야"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1 10:59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구본학 쿠쿠전자 대표이사에게 질의하고 있다. 2023.10.16.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구본학 쿠쿠전자 대표이사에게 질의하고 있다. 2023.10.16.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정부를 두고 "암컷이 나와서 설친다"고 표현해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윤영덕 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여러가지 논란이 되는 발언은 자제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21일 말했다.

윤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했다. 다만 원내지도부 내에서 해당 발언에 대한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없었다"고 답했다.

최 전 의원의 발언은 지난 19일 광주 과학기술원에서 열린 민형배 민주당 의원의 책 '탈당의 정치' 북콘서트에 참석한 자리에서 나왔다. 최 전 의원은 진행자를 맡은 박구용 전남대 철학과 교수가 '이제 검찰 공화국이 됐다고 봐야 하느냐'고 묻자 "공화국은 그런 데다 붙이는 게 아니다. '동물의 왕국'이 됐다고 봐야 한다"고 답했다.

이에 박 교수는 "윤석열 정부 하의 한국 정치가 영국의 작가 조지 오웰의 소설 '동물농장'에 나오는 동물들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맞장구쳤다.

그러자 최 전 의원은 "동물농장에서도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면서 "(윤석열 정부는) 그걸 능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암컷을 비하하는 말은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윤 원내대변인은 비위 의혹이 제기돼 인사조치된 이정섭 차장검사에 대한 탄핵은 그대로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계속 추가할 사유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필요하다면 (탄핵소추안을) 보완할 수는 있을 것"이라면서도 "검찰의 이 차장검사에 대한 직무배제는 늦어도 너무 늦은 조치다. 탄핵소추안을 발의하니 이제서야 (검찰이) 진작 했어야 할 조치들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