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최강욱, '암컷' 여성 비하에 與 "해선 안될 막말…도끼가 돼 돌아갈 것"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1 10:58
  • 글자크기조절

[the300]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9월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아들에게 허위로 인턴증명서를 발급했다는 혐의를 받은 최 의원은 이날 상고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고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2023.9.18/뉴스1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9월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아들에게 허위로 인턴증명서를 발급했다는 혐의를 받은 최 의원은 이날 상고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고 의원직을 상실하게 됐다. 2023.9.18/뉴스1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윤석열 정부에 대해 "암컷이 나와 설친다"고 표현한 것을 두고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정말로 해서는 안 될 막말"이라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최 전 의원의 여성 비하 발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문제가 된 발언은 지난 19일 광주 과학기술원에서 열린 민형배 민주당 의원의 '탈당의 정치' 출판기념회에서 최 전 의원과 박구용 전남대 철학과 교수, 김용민 의원, 민 의원 4명이 '북콘서트' 형식으로 나눈 대화에서 나왔다.

박 교수가 현 정권에 대해 '검찰 공화국'이라고 표현하자 최 전 의원은 "공화국도 아니고 동물의 왕국이 된 것"이라며 "동물농장에도 보면 그렇게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거는 잘 없다"고 했다.

최 전 의원은 "암컷을 비하하는 말씀은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해명하면서도 "예전에 제가 고발해 놨던 첫 번째 사건으로 최은순씨(윤석열 대통령 장모)가 실형이 확정됐으니까 두 번째 고발한 사건인 김건희 주가 조작 특검에 매진하실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며 대통령 일가를 겨냥했다. 최 전 의원의 '설치는 암컷' 비유에 객석에선 웃음이 터졌고 김 의원과 민 의원도 함께 웃었다.

이를 두고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청년비하 막가파 현수막을 걸어둔 내용이 가관인데 나아가 최 전 의원의 암컷 발언을 보면 여성비하도 가관"이라며 민주당을 향해 "정말 왜 이러느냐"고 했다.

임 의원은 최 전 의원을 향해 "동물농장에선 암컷이 설치는 것이 잘 없다고 했는데 제대로 읽어봤나"라며 "차라리 양성평등을 지적했다면 박수라도 보내겠지만 여성비하 발언에 박수쳤던 의원들 반성해야 되고 이런 말들이 도끼가 돼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말조심하라. 입이 있다고 함부로 말하지 말라"며 "민주당이 그런 생각을 갖고 있다 보니까 박원순, 안희정, 오거돈 이런 성범죄 관련 사건 일어나는 것 아닌가.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국민의힘은 최 전 의원의 발언에 대한 당내 입장을 종합해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밝힐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