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대호 "과거 팬이 족발 뼈 투척…식당서 밥 먹는데 돌 던지기도"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1 11:30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사진=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이대호가 과거 일부 팬의 폭력적인 행동에 상처받았던 일화를 밝혔다.

21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107회에는 이대호가 출연해 오은영 박사와 상담한다.

공개된 예고에 따르면 이대호는 스튜디오에 나와 "전 야구선수가 아닌 방송인 이대호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그는 "야구선수가 되고 싶다는 아들, 어떻게 조언해야 할까요"라고 고민을 전했다.

이대호는 초등학교 1학년인 아들이 야구를 배우고 있다면서도, 아들이 약한 모습을 보이면 야구를 안 시킬 것이라고 했다. 이대호는 "(야구를 하려면) 아파도 참아야 한다"며 "나이가 어려도 야구 할 땐 강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사진=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오은영 박사는 이대호가 왜 이렇게까지 강한 모습을 고집하는지 자세히 듣고자 했다. 이에 이대호는 약한 모습을 보이지 않고자 큰 부상 중에도 조용히 경기를 뛰었던 일화를 밝혔다.

이대호는 어깨가 탈골돼 팔을 움직일 수 없어도 야구 배트를 들었고, 발목을 접질려 전치 4주 진단을 받았어도 진통제를 먹으며 시합을 뛰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은퇴할 때까지 팀(롯데 자이언츠)에 우승을 안기지 못해 팬들에게 미안하다"고 팬들을 향한 속내를 전했다. 다만 그는 일부 팬의 행동에 상처받은 기억도 있다고 했다.

이대호는 일부 팬이 자신에게 족발 뼈를 던지거나 구단 버스에 불을 질렀다고 했다. 또 식당에서 밥 먹을 때 밖에서 돌을 던져 유리창을 깬 적도 있다고 밝혔다. 이런 사건들 때문에 이대호는 한때 사람들이 자신을 알아보지 않길 원했다고도 했다.

오은영 박사는 강함에 집착하는 이대호에 대해 "타인을 실망시키는 것을 두려워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오 박사가 "혹독한 자기 비난, 타인에게 들었을 때 상처 되는 말을 스스로 하고 있다"며 내놓은 솔루션은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