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전 찾은 한동훈 "여의도 사투리 대신 5000만 언어 쓰겠다"

머니투데이
  • 대전=조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1 11:57
  • 글자크기조절
(대전=뉴스1) 김기태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전 대전광역시 한국어능력 등 사회통합프로그램 CBT 평가 대전센터 개소식에 참석, 지지자들로부터 환영 받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대전=뉴스1) 김기태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전 대전광역시 한국어능력 등 사회통합프로그램 CBT 평가 대전센터 개소식에 참석, 지지자들로부터 환영 받고 있다. (공동취재) 2023.11.2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1일 자신의 화법이 여의도 정치권과 다르다는 지적에 대해 "5000만명이 쓰는 언어를 쓰겠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오전 외국인의 한국어능력을 평가하는 CBT 대전센터 개소식에 참석하기 위해 대전을 찾았다가 취재진을 만나 "그런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만약 여의도에서 일하는 (국회의원) 300명만 쓰는 고유의 화법이나 문법이 있다면 그것은 여의도 사투리가 아닌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 장관은 총선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이미 충분히 말했다고 생각한다"며 "여기서 제가 다르게 말하면 무엇이 바뀌었다고 또 할 수 있고 저는 제 일을 최선을 다해서 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또 지난 17일 대구 방문에 이어 잇따라 전국 정책현장을 방문한 것이 정치행보가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동안 국회 일정이 연속해 있었다"며 "전임 장관들에 비해 제가 현장을 방문한 횟수는 적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의 주요 정책을 잘 소개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는 점에 대해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지난주 대구 방문 당시 시민들의 사진 촬영 요청에 3시간가량 동대구역에 머문 것을 두고 일부 야당의원들이 정치행보라고 비꼬는 데 대해서는 "금요일 밤 동대구역에 계셨던 대구시민들은 저보다 바쁘고 귀한 시간을 쓰셨을 것"이라며 "그곳에 계셨던 분들의 시간이 제 시간보다 덜 귀할 리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선의로 계신 분들에게 제가 별 것 아닌 성의를 보인 것은 당연한 것이었다"며 "저는 기차를 놓치면 버스를 타고 가면 되지 않냐"고 말했다.

이날 한 장관은 지난 17일 대구 방문에 이어 5일 만에 법무정책현장을 살피기 위해 CBT 대전 평가센터를 찾았다. CBT 평가센터는 한국어능력 등 외국인의 사회통합프로그램 평가를 위한 곳으로, 이번 대전센터 개소는 한국어능력 평가 기회를 확대해 숙련기능 인력공급을 지원하기 위해 이뤄졌다.

사회통합프로그램은 국내에 체류하고 있는 외국인이 한국사회 구성원으로 적응·자립하는데 필요한 한국어 등 기본소양을 체계적으로 함양할 수 있도록 마련한 사회통합 교육이다. 전국 340개 운영 기관에서 관련 교육을 실시 중이다.

한 장관은 이날 오후 KAIST(한국과학기술원) 국제교류센터를 찾아 과학기술 우수인재 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오후 비슷한 시간대에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도 KAIST에 방문하는 것과 관련 함께 만날 수 있는지 묻는 질문에 한 장관은 "제 일정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는 못 버텨" 영끌족의 최후…아파트 경매 49% '급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