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돈 없으면 애 안 낳는 게 낫다"…61%가 동의한 생각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17 09:13
  • 글자크기조절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 설문 조사 결과…10명 중 8명 "자녀에겐 남들에게 꿀리지 않을만큼 풍족하게 해줘야"

/삽화=김현정 디자인기자
#. 30대 후반인 이주희·김석진씨(가명) 부부. 결혼한지 10년차인 이들은 애를 안 낳기로 한 '딩크족'이다.

결혼 전에 이미 자녀를 갖지 않기로 합의했고, 그 말대로 살고 있다. 주말엔 가까운 데로 캠핑을 가고, 연휴가 있을 땐 해외여행을 다닌다.


무자녀로 살게 된 이유는 남편과 아내가 각각 달랐다. 아내 이씨는 "아이를 낳으면 내 삶이 사라지고 얽매이는 게 싫어서"라고 답했다.

반면 남편 김씨는 경제적인 이유가 크다고 했다. 중견기업 직장인인 그는 "둘이 살기엔 적잖게 벌고 있지만, 아이를 낳아 행복하게 해줄 정도는 아니란 생각이 든다"고 했다. 그는 "친구 자녀들이 한 달에 수백만원씩 쓴다는 걸 보며, 안 낳길 잘했단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경제적으로 여유가 없으면 자식을 안 낳는 게 낫단 그의 생각은 중론일까.


실제 설문 조사 결과로도 대다수가 같은 생각임이 확인됐다.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최근 전국 남녀 1000명(만 13~59세)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60.9%가 '경제적 여유가 없으면 차라리 자식을 안 낳는 게 낫다'고 했다.

이는 자녀에게 풍족하게 해줘야한단 생각에서 기인한 것. 응답자 79.9%는 '내 자녀에겐 남들에게 꿀리지 않을만큼 경제적으로 넉넉하게 해줘야 한다'고 답했다. 또 74.8%는 '무엇이든 아낌없이 해주고 싶은 마음이 상당하다'고 했다.

같은 이유로 '무자녀'를 결정했단 직장인 정진우씨(33)는 "부도 대물림되는 시대에, 자녀까지 고생을 시키고 싶지 않다"며 "둘이 행복하게 살다 가면 그만이란 생각"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