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네트워크 보안기업 파이오링크, 클라우드·제로트러스트 신사업 추진

머니투데이
  • 성시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0 18:21
  • 글자크기조절
조영철 파이오링크 대표가 20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24년 사업 방향과 중장기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파이오링크
네트워크 보안기업 파이오링크 (10,260원 ▲250 +2.50%)가 신규 솔루션 '클라우드 시큐리티 플랫폼'을 20일 공개했다.

클라우드 시큐리티 플랫폼은 클라우드와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클라우드와 통합 보안 환경 구축을 돕는다. 분산된 보안 서비스를 모아 사용자별로 VPC(가상 사설 클라우드)를 구축하고, 보안 서비스와 앱을 맞춤형으로 구성할 수 있는 게 특징이라고 파이오링크는 밝혔다.


파이오링크는 "기존에는 다양한 보안 서비스나 암호화 트래픽 관리, IP(지적재산권) 관리, 보안관제 연동 등을 위해 클라우드 사업자가 제공하는 기술이나 서드파티 제품을 복잡하게 조합해 VPC를 구축해야 했다"며 "이런 복잡성은 기관·기업이 클라우드로 이전하는 데 걸림돌이었다"고 했다.

이어 "클라우드 시큐리티 플랫폼은 VPC 앞 부하분산을 통해 다양한 보안 서비스를 연계해 서비스 체이닝 기술, 암호화 트래픽 복호화 및 가시화 기술, IP 관리 기술, 보안관제 서비스 연동을 위한 터널링 기술 등을 탑재함으로써 관리 편의성, 보안정책의 일관성, 보안서비스 공유에 따른 보안 위협 가능성을 원천 차단할 수 있다"며 "클라우드에 안전한 VPC를 구축하려는 고객에게 최적"이라고 덧붙였다.

파이오링크는 이날 내부망 보안을 위한 보안스위치 제품 또한 제로트러스트(Zero-Trust)를 지원하는 '티프론트 ZT'로 향상됐다고 밝혔다. 에이전트를 설치하거나 망 구성을 변경할 필요 없이 마이크로 세그멘테이션을 구현하고 클라우드 통합관리시스템을 지원하는 기능을 갖췄다.


조영철 파이오링크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클라우드와 보안을 핵심 키워드로 삼고 사업 확장을 통해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최적화 전문기업'의 입지를 다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투자는 아직" 정기예금 돈 몰리는데…"3.5% 막차 떠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