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3.1운동, 통일로 비로소 완결"…尹대통령, 北에 '자유' 메시지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안채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1 11:36
  • 글자크기조절

[the300](종합)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중구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을 마친 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왼쪽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3.01. photo1006@newsis.com /사진=전신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중구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3.01. [email protected] /사진=전신
윤석열 대통령이 "자유와 인권이라는 보편의 가치를 확장하는 것이 바로 통일"이라고 밝혔다. 3.1운동의 정신이 통일로 완결된다는 의미다. 일본을 향해서는 "내년 한일 수교 정상화 60주년을 계기로 보다 생산적이고 건설적인 양국 관계로 한 단계 도약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자유와 인권, 평화를 향한 3.1운동 정신에 방점을 찍으면서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와 함께 '모두가 자유와 풍요를 누리는 통일'을 강조했다. 북한이 어느 때보다 도발의 강도를 높이고 적대적 메시지를 발신하는 가운데 자유와 번영의 완성으로서 통일의 의미를 역설했다.


윤 대통령은 1일 오전 서울 중구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했다. 기념식에는 독립유공자 유족 500여명을 포함해 사회 각계 대표와 주한 외교단, 학생, 시민 등 총 1200여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의 이날 기념사는 3000여자로 매우 짧았던 지난해 기념사(1300여자)보다는 길었지만 문재인 전 대통령(퇴임 전 마지막 3.1절 기념사 6300여자) 등과 비교하면 특유의 간결한 연설문 기조를 유지했다. 작년과 달리 독립운동의 역사를 조명하고 통일 메시지 등이 포함되면서 분량이 늘어났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3.1운동은 어느 역사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미래지향적인 독립 투쟁이었다. 왕정의 복원이 아닌 남녀노소 구분 없이 자유를 누리는 새로운 나라를 꿈꿨다"며 "선열들의 믿음과 소망은 지금 그대로 이뤄졌다. 지금 우리 대한민국은 자유와 번영을 구가하는 글로벌 중추국가로 우뚝 섰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중구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3.01. photo1006@newsis.com /사진=전신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중구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3.01. [email protected] /사진=전신
무장독립운동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평가돼온 외교 분야 등을 부각하기도 했다. 흥행 돌풍을 일으킨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의 주인공인 이승만 전 대통령의 경우 외교독립운동의 상징적 존재다. 윤 대통령은 무장독립운동과 외교독립운동, 교육과 문화독립운동을 열거하면서 "저는 이 모든 독립운동의 가치가 합당한 평가를 받아야 하고 그 역사가 대대손손 올바르게 전해져야 한다고 믿는다"며 "어느 누구도 역사를 독점할 수 없으며 온 국민과 더 나아가 우리 후손들이 대한민국의 이 자랑스러운 역사에 긍지와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을 향해서는 미래지향적 협력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 한일 양국은 아픈 과거를 딛고 '새 세상'을 향해 함께 나아가고 있다"며 "한일 양국이 교류와 협력을 통해 신뢰를 쌓아가고 역사가 남긴 어려운 과제들을 함께 풀어나간다면 한일관계의 더 밝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가장 중점을 둔 메시지는 '통일'이었다. 윤 대통령은 "3.1운동은 모두가 자유와 풍요를 누리는 통일로 비로소 완결되는 것"이라며 "이제 우리는 모든 국민이 주인인 자유로운 통일 한반도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에 대해서는 "북한 정권은 오로지 핵과 미사일에 의존하며 2600만 북한 주민들을 도탄과 절망의 늪에 가두고 있다"며 "최근에는 우리 대한민국을 제1의 적대국이자 불멸의 주적으로 규정했다. 참으로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중구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을 마친 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왼쪽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3.01. photo1006@newsis.com /사진=전신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중구 유관순기념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을 마친 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왼쪽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3.01. [email protected] /사진=전신
윤 대통령은 "자유와 인권이라는 보편의 가치를 확장하는 것이 바로 통일이다. 우리의 통일 노력이 북한 주민들에게 희망이 되고 등불이 돼야 한다"며 "정부는 북한 주민들을 향한 도움의 손길을 거두지 않을 것이며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노력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 우리는 시대사적 대변혁의 갈림길에 서 있다"며 "기미독립선언의 정신을 다시 일으켜 자유를 확대하고 평화를 확장하며 번영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길 끝에 있는 통일을 향해 모두의 마음을 모아야 한다"며 "저와 정부가, 열정과 헌신으로 앞장서서 뛰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남몰래 60% 반등…조선주, 강세 예상하는 3가지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