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지질자원硏 "달 남극 자원 추출·분석, 가장 먼저 성공할 것"

머니투데이
  • 박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21 09:20
  • 글자크기조절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광산개발기업 오프월드(OFFWORLD)와 달 자원탐사 위한 업무협약 체결

20일 열린 지질자원연-OFFWORLD 업무협약식에서 이평구 지질자원연 원장(오른쪽)과 짐 케라발라 오프월드 대표가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질자원연은 최근 지하연구시설인 '예미랩'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과 공동으로 개발한 지상 자원환경탐사용 로버 데모 모델에 달 남극 자원조사용 감사선-중성자 분광기와 레이저 분광기를 탑재해 시연하는 데 성공했다./사진=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지질자원연·KIGAM)이 광산개발기업 '오프월드(OFFWORLD)'와 손잡고 달 남극 산소 등 자원 조사·추출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지질자원연은 20일 대전 본원에서 달·우주자원 개발을 이끄는 글로벌 광산개발기업 오프월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NASA(미국 항공우주국)가 이끄는 국제 공동 달 탐사 프로젝트 '아르테미스 계획 4단계(아르테미스 IV)' 참여를 목표로, 달 남극 영구 동토의 표토층을 탐사해 물·산소 등 휘발성물질을 추출하고 분석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달 남극은 인류가 생존하기 위해 필요한 물, 산소, 수소 등 휘발성물질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류의 화성 진출을 위한 중간기지 역할로 주목받는다.

오프월드는 지난해 12월 지질자원연, ESA(유럽우주국), LSA(룩셈부르크우주국), ESRIC(유럽우주자원센터)과 협력해 NASA의 ISRU(우주 현지자원활용) 분야 달 남극 산소추출 기술 검증에 참여 제안서를 제출했다.


ISRU 기술 검증에 참여하게 될 경우 지질자원연은 오프월드의 2027년 달 표면 데모 미션-1을 활용해 달 산소 등 자원추출장치를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특히 연구원이 개발한 자원 확인용 감마선-중성자분광기를 활용해 달자원 지도를 제작하고 레이저분광기를 활용해 달 자원을 정량분석하는 등 연구를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질자원연은 최근 정선 예미산 1000m 아래 건설된 지하연구시설인 '예미랩'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자력연)과 공동으로 개발한 지상 자원환경탐사용 로버 데모 모델에 달 남극 자원조사용 감사선-중성자 분광기와 레이저 분광기를 탑재해 시연하는 데 성공했다.

김경자 우주자원개발센터장은 "한국의 위성과 발사체 기술은 늦게 시작했지만 우주자원탐사 분야는 기술 선도국가가 될 수 있는 충분한 잠재력과 자신감이 있다"며 "달 남극 자원 추출과 분석에 가장 먼저 성공하겠다"고 밝혔다.

이평구 원장은 "이번 오프월드와의 달 남극 표면 자원조사 및 추출 개발 협력은 지질자원연의 우주자원 개발 기술 영역을 확장하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일 열린 지질자원연-OFFWORLD 업무협약식에서 이평구 지질자원연 원장(오른쪽)과 짐 케라발라 오프월드 대표가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지질자원연구원
20일 열린 지질자원연-OFFWORLD 업무협약식에서 이평구 지질자원연 원장(오른쪽)과 짐 케라발라 오프월드 대표가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지질자원연구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투자는 아직" 정기예금 돈 몰리는데…"3.5% 막차 떠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