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비대면 약 처방 우려는 기우…비대면 환자 10명 중 4명 약 못 받아"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21 19:45
  • 글자크기조절
비대면진료 플랫폼 업계가 비대면 약 처방과 배달을 반대해야 한다는 의약업계 주장에 대해 과도한 우려라는 입장을 밝혔다.

21일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산하 원격의료산업협의회는 △비대면진료의 의료 공백 해소 한계 △의약품 배송 확대 반대 △비급여 의약품의 비대면 처방 금지 등 의약업계 주장에 반박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앞서 어제(20일) 대한약사회는 자체 설문 결과, 비대면 처방의 60%가 비급여 처방이며 이중 탈모와 여드름 약 처방이 89.3%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대한약사회는 "탈모와 여드름 치료제 등은 인체 내 호르몬 교란을 일으켜 발기부전, 우울증, 자살 충동의 원인이 되고 가임 여성의 경우 피부 접촉만으로도 기형아 발생 위험이 있다"며 비대면 약 처방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원산협은 대한약사회의 설문조사가 객관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원산협은 "대한약사회의 비급여 처방 수치(60%)는 1000여곳 약국의 응답에 기초한 것으로 객관적인 수치가 아니"라며 "약사회가 지목한 의약품에 대한 처방 주체도 엄연히 의사이며 현재 의약품 배송이 금지돼 있어 대부분의 환자는 약국에 직접 방문해 복약 지도를 받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환자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의약품 배송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산협은 "비대면진료 플랫폼 이용 환자 10명 중 4명 이상이 처방 약을 수령받지 못하고 있다"며 "의사 진료와 처방은 비대면으로 이뤄지면서 정작 의약품 수령은 대면으로 이뤄져야 하는 현행 구조는 비대면진료 취지에 어긋나며 환자 불편을 초래한다"고 말했다.


원산협은 의료 공백 해소를 위한 비대면 진료 한계를 부각하는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원산협은 "현행 비대면진료 서비스가 1차 의료기관 단위에 집중돼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사회적으로 '대형병원 쏠림'에 대한 우려를 고려해 의원급 의료기관과의 협업에 더 주력했던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추후 비대면진료의 본격적인 제도화와 확대 시행, 이를 뒷받침하는 규제 혁신이 이뤄지면 비대면진료와 상급병원과의 협업 역시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한다"며 "비대면진료가 상급병원의 업무 과중과 비효율을 개선하는 대안적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려고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